16.09.13 


전주에 오면 안 먹던 아침을 먹게 됩니다

한끼라도 더 먹기 위함도 있지만, 바로 요 콩나물국밥을 먹기 가장 좋은 때가 바로 아침이거든요~ 숙소가 한옥마을인지라 본점이 객사인 삼백집보다는 가까이에 있는 왱이콩나물 국밥집으로 왔어요. 오래 전 신랑이랑 근처 찜질방에서 땀을 쪽 빼고 먹었던 이 곳, 콩나물국밥 맛을 잊을 수가 없거든요~!



미리 보여드리면 

이런 소박한 비쥬얼입니다.

하지만 맛은 정말 최고지요.^^






전주 왱이 콩나물국밥 본점은 

한옥마을 근처에 있습니다.

-

손님이 주무시는 시간에도 육수는 끓고 있습니다.

라는 글귀가 인상적이네요...





의외로 넓은 주차장이 있어요. 

차 가져와도 걱정없음!





본점 옆에 별관도 있었는데..

이른 아침시간이라 좌측 본관을 

이용해달라는 안내판이 있었어요.





오전 9시 30분.

본관 내부 모습입니다.

-

음식 재사용을 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현수막이 눈에 띄네요.





전주 대표 먹거리이자 해장술인 모주를...

콩나물 국밥집에서 파는 건 당연한 일이지요.

-

저는 어제 순대국밥에 모주를 맛본지라.

정작 이곳에서는 패스했어요.ㅠ





-



왠지 콩깍지스러운 반찬종지들. 

은근 어울려요.ㅋㅋ





-



정말이지 열심히들 먹고 있어요. 

이런 모습을 보고 있자니 

배가 더욱 고파왔어요.ㅎㅎ





가격은 6,000원이고요.

모주는 1잔에 1,500원으로도 즐길 수가 있네요.






반찬은 셀프.





단일 메뉴라서 그런지...

5분쯤 기다렸더니 금방 나왔어요.




수란 드시는 방법 다들 아시지요?

1. 김을 잘게 찢어서 넣고

2. 국물 3-4수저 넣어서 쉐킷쉐킷~

3. 후루룩 - 떠 먹으면 위장코팅 완료!


아참! 삼백집은 계란이 국밥안에 들어가요. 

하지만 저는 수란파거든요~

그래서 요 왱이집이 제 스타일이랍니다^^





이곳 콩나물국밥은 펄펄 끓이지 않는 

전통방식이라서 뜨겁지 않아 참 좋았어요

여전히 시원하고 개운한 국물과, 

아삭아삭 콩나물이 끝내주네요.





제가 좋아하는 오징어젓갈을 조금 얹어서 이렇게 한 수저 입에 넣으니, 아침의 피로가 눈 녹듯 사르르 녹더라구요. 그리고 내가 지금 전주에 와있구나..를 온몸으로 실감했달까요?ㅎㅎ 좀 호들갑스럽다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전주하면 떠오르는 음식이 비빔밥보다는 콩나물국밥이거든요^^

-

오래전 신랑과 연애하던 시절도 떠오르고, 속도 풀어지고, 여러모로 행복한 식사시간이었습니다. 혹시라도 너무나 엄청난 맛을 기대하시면 실망하실 지도 모르지만, 콩나물국밥이라는 소박한 음식을 기본에 충실하게 제대로 만들어낸 음식점이라는 생각이드네요. 여행 중 따뜻하고 부드러운 아침밥으로 적극추천합니다~ (수란파들 여기로 모이세요~!!ㅎㅎ)


 Tip  콩나물, 국물, 김 등 리필 가능해요.!





포스팅을 재밌게 보셨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경원동2가 12-1 | 전주왱이콩나물국밥전문점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siren911 2016.11.28 09:17 신고

    저도 전주 종종 가는데 다음에 갈땐 여기 들러봐야겠네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28 10:29 신고

      siren911 님은 전주에 종종 가시는군요~
      저도 종종 들릴 수 있음 좋을텐데. 부럽습니다^^

  2. BlogIcon GeniusJW 2016.11.28 09:43 신고

    콩나물국밥 참 좋아하는데,ㅋㅋ
    담에 가면 먹어보고 싶네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28 10:30 신고

      콩나물 국밥 좋아하시면 여기 함 가보셔요~
      속이 탁 풀리실꺼에요^^

  3. BlogIcon 청춘일기 2016.11.28 09:57 신고

    그러고보니 전주하면 콩나물 국밥도 유명했다는걸 자주 까먹네요;;ㅋ
    매번 전주가면 비빔밥만 먹게 되고, 전주에 언제갈지 모르니 오늘 저녘엔 콩나물국밥을 먹어야겠네요 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28 10:32 신고

      청춘일기님께서는 비빔밥을 자주 드시는 군요.
      저는 전주살았을 때도 비빔밥을 잘 안먹게 되더라구요.
      정말 언제 갈지 모르니.. 저도 오늘 집에서 콩나물국이라도 좀 끓일까봐요..
      맛은 많~이 다르겠지만요^^;;;;

  4. BlogIcon 줌마토깽 2016.11.28 12:22 신고

    콩나물국밥 진짜
    시원해보이네요
    요즘같이 추운날
    뜨끈한국물보면 넘땡겨요ㅎ
    저는 수란파는 아니라서
    뜨끈한국물에 계란풀어서
    먹을듯해요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48 신고

      뜨끈한 국물에 계란을 풀어드시는 군요~
      그렇다면 삼백집이 더 취양저격이시겠어요!

  5. BlogIcon sword 2016.11.28 14:35 신고

    콩나물!!!
    시원해 보이네요 왠지 꽐라가 되어도 한큐에 해장이 될것 같은 느낌아닌 느낌도? ㅎㅎㅎ

    콩나물국을... 만들어먹어야겠습니다 -_ ㅜ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49 신고

      한큐에 해장되는 바로 그런 음식이죠! ㅎㅎ
      콩나물 국 집에서 끓이면 이런 맛이 잘 안나오던데..
      sword님 비법있으면 공유 좀 해주세요^^

  6. BlogIcon Roynfruit 2016.11.28 18:18 신고

    오, 콩나물국밥!!!
    한국에서 회사 다닐 때... 회사 사람들하고 술먹은 다음날엔...
    전주 콩나물국밥을 자주 먹곤 했었는데...ㅎ 그 맛이 갑자기 그립네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49 신고

      정말 해장국 no1이 콩나물 국밥인 것 같아요.
      저렴하고 효과가 넘 좋으니까~! 맛도 좋고요^^

  7. BlogIcon 강시현 2016.11.28 22:31 신고

    펄펄 끊이지 않은 콩나물국밥이라고 하니 상상이 안갑니다. ㅎㅎ 사실 전주는 한번도 방문하지 않아서 이렇게 블로거님들 여행기를 보면 여행 욕구가 마구마구 솟더라고요. ㅎㅎ 맛집 포스 철철 풍기는 이곳도 리스트에 넣어두어야 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50 신고

      부글부글 뜨겁게 나오지는 않지만 그래도 미지근한 정도는 아니라서 먹기에 딱 알맞은 느낌이었어요.
      콩나물의 식감도 아주 적당해서 풋내없이 아삭하다고 해야하나요?
      아무튼 결론은 맛있다는 겁니다^^

  8. BlogIcon 허니레빗 2016.11.28 22:40 신고

    진짜 전주하면 초코파이 외에도 콩나물국밥이 정말 유명하던데
    비빔밥에 콩나물 국 딱 떠먹어도
    아니면 밥말아서 먹어도 넘 맛있을거같아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51 신고

      네~ 저도 중간에 밥말아먹었어요.
      원래 국물에 밥 잘 안 말아먹는데..
      콩나물 국밥만큼은 밥을 말게 되더라구요^^

  9. BlogIcon liontamer 2016.11.28 23:27 신고

    ㅎㅎ 남도 쪽 가면 콩나물국밥이 맛있죠. 저는 극소수파로서.. 계란을 넣은 것도 수란도 안 좋아하는 콩나물순수파입니다 ㅋ
    다행히 황태콩나물국을 한냄비 끓여놓고 먹고 있어 고통의 유혹이 좀 사그라들었네요 안 그랬다면 이 포스팅 보구 또 미쳤을 거에요 먹고파서 :) 넘 맛있고 시원해 보이게 사진 찍으셨어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52 신고

      콩나물과 국물만 드시는 군요..
      저는 수란으로 위코팅을 한 번 해주고 먹으면 속이 더 부드러워지는 느낌이더라구요^^
      그리고 콩나물 국밥에는 어떤 것도 넣지 않고요..
      liontamer님은 황태 콩나물국을 한 냄비 끓여두셨군요! 현명하십니다^^

    • BlogIcon liontamer 2016.11.29 22:45 신고

      그런데 근 일주일째 콩나물소고기무국에 이어 콩나물황태국을 먹고 있자니 이제 너무너무 지겨워요 흐흑.. 된장찌개 먹고파요 ㅎㅎ(그러나 먹고프면 스스로 끓여야 한다 ㅠㅠ)

  10. BlogIcon ageratum 2016.11.29 00:43 신고

    전날 술 마시고 해장으로 먹으면 정말 시원하겠네요^^

  11. 이야~ 해장으로 딱인데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53 신고

      어제 전일슈퍼에서 맥주 한잔 해서 그런지..
      아주 술술 들어가더라구요~ ^^

  12. BlogIcon 밓쿠티 2016.11.29 08:11 신고

    삼백집은 계란을 넣어서 주고 왱이는 따로 수란으로 주는군요 ㅋㅋㅋ저도 수란파라서 먹게 되면 저도 왱이로 가야할 것 같아요 ㅋㅋㅋ둘의 차이가 궁금했는데 덕분에 알게 되었어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54 신고

      드디어 저의 동지를 만났네요. 수란파..ㅋㅋㅋ
      콩나물 국물 먹기전에 수란에 국물 세수저, 김가루 조금 넣고 슥슥 비벼서 먹어야
      그제서야 국밥먹을 준비완료!! ㅎㅎㅎㅎ

  13. BlogIcon peterjun 2016.11.29 18:38 신고

    와... 어마어마하네요.
    콩나물국밥을 종종 먹는데, 막상 전주에서 먹어본 적은 없네요.
    날이 추우니 뜨끈한 국물 생각이 간절하네요. ^^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56 신고

      아직 전주에서 콩나물국밥은 못 드셨군요..
      기회 되심 꼭 드셔보세요! 아주 맛나요^^

  14. BlogIcon 자뷰 2016.11.29 18:47 신고

    와 반찬도 정말 정갈하고 깔끔한 맛이 날 것 같은 콩나물 국입니다!! 해장에 딱일 것 같아용!ㅋㅋ

    •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21:56 신고

      외관에 비해 내부는 꽤 깔끔한 느낌이었어요.
      반찬들도 정갈하게 나왔고요. 여전히 잘 관리되고 있어서 기분좋게 먹고왔답니다^^

  15. BlogIcon 히티틀러 2016.11.29 22:25 신고

    옛날 방식으로 토렴을 해주는 곳인가봐요.
    저는 콩나물 국밥 안에 계란이 들어가는 걸로만 알았는데, 저렇게 수란을 따로 먹는 방식도 있나봐요.
    아침부터 뜨끈하고 든든하게 식사 잘 하셨네요ㅎㅎㅎ

  16. BlogIcon 좀좀이 2016.11.30 02:53 신고

    전주 콩나물 국밥이 진짜 맛있다고 하던데요 ㅎㅎ 예전에 만난 전주에서 오신 분이 풍년제과 초코파이는 그리 역사가 길지 않은 것이고, 진짜 맛있는 것은 콩나물국밥이라고 알려주었던 것이 생각나네요 ^^ 사진을 보면 참 평범한 콩나물 국밥인데 어떻게 맛있을까 참 궁금해요 ㅎㅎ

  17. BlogIcon 첼시♬ 2016.11.30 16:11 신고

    반찬그릇 귀엽...ㅋㅋ
    전 삼백집만 가봤거든요.
    뚝배기가 너무 뜨거워서 한참 기다렸다가 적당히 따뜻해진 다음 먹긴 했는데, 그래도 국물이 시원해서 맛있었어요.
    왱이콩나물국밥은 먹기 좋은 온도로 나오는 것 같은데 다음번에는 여기서 먹어봐야겠어요.
    엄청난 맛이 아니더라도, 변하지 않고 한결같다는 건 참 고마운 일이에요. :D

  18. BlogIcon 블라 블라 2016.11.30 20:14 신고

    전에 맛나게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삼백집보다 제입맛에 왱이집이 더 맛나더라구요 ㅎㅎ
    다음에 전주가면 현대옥에 가보려구요~!

  19. BlogIcon 애리놀다~♡ 2016.12.02 07:43 신고

    블로그 여기저기에서 왱이 콩나물국밥집의 포스팅을 봤었어요. 진짜 아주 인기가 많나봐요.
    저는 국밥에 달걀을 풀어 먹는 걸 좋아했는데 수란파으로 따로 먹어도 맛있군요.
    어제 술을 먹은 것도 아닌데 콩나무국밥 시원하게 한 그릇 먹고 싶어지네요.
    한국에서는 콩나물 반찬이 국민반찬이였는데 미국에서는 한인마켓에서나 팔아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