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훅 - 떠난 만리포 해수욕장...

그래서 숙소를 미리 예약하지 못했는데요, 

사실 차로 이동하는 2시간동안 열심히 검색을 

해보았는데, 참.. 마땅한 곳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에라 모르겠다! 가서 

차로 한바퀴 돌면서 차근히 골라보자! 

마음을 먹고 만리포에 도착했어요.

(6월에 평일이라 방은 있겠다 싶었죠)


그런데...막상 도착해보니.. 

더더욱 선택 장애에 빠졌어요..ㅎ;;

-

대부분의 숙소가 지어진지 

최소 10년은 넘은 듯 보였거든요, 

몇몇 숙소의 방 구경도 해봤는데 내부는 

더욱 심각한 상황..하하;;



그래도 1박은 해야 하는 상황이라 

차로 두바퀴를 돌면서 본 숙소 중 가장 나은 

말리호텔에서 방을 잡았어요.





그래도 이 근방 숙소들 중에서는 

가장 외관이 그럴싸한 말리호텔입니다^^





조경도 나름 멋지고 

야외 수영장도 있기는 했지만 

물도 얕고 깨끗한편이 아니라 

구경만 했네요~





수영장 오른편으로 

바비큐장이 있었구요 -




2층에 바비큐장을 두고 아래쪽에 

쉴 곳과 해먹이 있어서 참 좋더라구요~


다음날 저 해먹에서 잠깐 

낮잠을 잤는데 진짜 꿀잠이었다는 ^^




바비큐장에서 찍은 사진이구요, 





저희는 이날 간단히 외식을 해서 

바비큐는 이용을 못했는데 

바다보면서 맛보는 삼겹살... 


상상하면 힘들어집니다.ㅎㅎ




이 당시는 6월이라 수영장 관리가 

좀 미흡한 상태였는데 

성수기에는 좀 더 깨끗하지 

않을까 싶었어요. 





바닷가로 내려가는 길 - 




코너 돌아서 200m쯤만 내려가면 바로 

만리포 해수욕장이에요~





-



총 5층건물인데 저희는 

4층에 룸을 잡았어요.


시간이 많이 흘러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성인 4인 조식포함해서 약 14만원에 

예약했던 것 같네요~

(6월 11일 기준)




친절한 배달음식 안내표.

ㅎㅎ




조식 서비스 안내도 붙어있었는데요,


저희는 숙소비에 1~2만원만 더내면 

성인 4인 조식추가된다고 해서 

다음날 아침에 이용했는데요 


결과적으로는

간단히 아침식사하기엔 괜찮았어요~


사실 큰 기대를 안하고 먹어서 그랬을수도 있고 

넷이서 1~2만원정도라서 

가성비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성인 9000원을 내고 먹기에는 

좀 부족한 편이고 딱 5천원 이내가 

적당한 음식이었어요. 




드디어 저희가 머물렀던 

룸 내부인데요 


5층으로 받을까 하다가 탑층이라 좀 더울 수 

있다는 직원분의 안내로 4층을 받았는데 


벽 중간중간 흰색 땜빵 페인트칠이 있어서..

살짝 당황을..ㅎㅎ

(5층엔 이런 땜빵 없었거든요^^;;)




그래도 마음을 비우고 -  

짐을 풀었어요.




물에 젖은 채로 앉아도 

문제없는 의자 4쌍과





테이블 맞은편에는 

욕실과 화장실 세면대가 있었어요.


씻는 곳과 화장실이 분리되어있는 

점은 마음에 들더라구요~





여긴 안방이구요, 


침대가 있기는 한데.. 

스프링이 좀 안습입니다.;;


큰 기대는 하면 안되요~




그래도 여분의 요와 이불이 많아서 

거실에서 이불깔고 잘 수는 있었어요~




안방 창의 전망은 이런 모습 -





아,그리고 여기가 부엌입니다.


냉장고가 좀 큰 편이라 좋았고,

빨래건조대도 있었어요 



그런데 저희는 1박2일 

잠시 머물다 돌아가서 제대로 

사용해보지 못해 아쉬웠네요^^;;




이 숙소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이 테라스였는데요~





테라스 정면으로는 

수영장과 주차장이 보이지만 - 




왼쪽으로 몸을 조금만 돌리면 

만리포해변이 보입니다!

-


이 전경이 참 좋아서 

의자를 테라스로 옮겨서 

한참 구경했어요.




해가 질 수록 달라지는 하늘 빛.





거실도 꽤 넓은 편이었고  

성인 4명이 모두 앉을 수 있어서 

크게 불편하지는 않았던 이 곳,


제대로된 정면 오션뷰 방도 있었는데 

성인 4명이 머무르기에는 거실이 너무 좁았고 

좀 민망스러운 커플 욕조가 있어서 

이 방으로 선택했어요~


기대를 좀 낮추고 가족들끼리 

물놀이와 바비큐 위주로 놀다가시기엔

괜찮은 곳인 것 같구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내부 도배라도 새로 하면 훨씬 

분위기가 좋지 않았을까 - 

하는 아쉬움이 남아요.

(침대 스프링도..ㅎㅎ)



-

혹시나 만리포로 가족여행 가실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음 좋겠네요!


다음편엔 만리포해변의 

일몰 포스팅으로 이어갈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BlogIcon 베짱이 2017.08.26 21:35 신고

    오오 이색적이네요.

  2. BlogIcon liontamer 2017.08.26 22:32 신고

    오랜만의 업뎃 너무너무 반가워요
    테라스에서 보는 바닷가와 석양 부러워요. 글고 커플욕조~ ㅋㅋ 갑자기 귀가 번쩍 ㅎㅎㅎ 그런데 민망해서 커플욕조 방을 하지 않으셨군요 :))

    • BlogIcon CreativeDD 2017.08.27 00:09 신고

      이때 가족들이랑 넷이서 간거라 커플 커플한~ 상황이 아니었어요~ ㅎㅎㅎ
      그래도 테라스가 있어서 석양도 보고! 방이 넓어서 쾌적했던 것 같아요~ ^^

  3.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8.28 08:37 신고

    전 주위의 사람들이 예약문화에 익숙치 않아 가끔
    곤란을 겪습니다 ㅎ
    그래도 만족스러운곳에 방을 구하셨네요^^

    • BlogIcon CreativeDD 2017.08.29 08:05 신고

      좀 급하게 간 곳이라서 숙소 예약이 힘들긴 했는데..
      그래도 평상시엔 예약을 열심히 하는 편이랍니다^^~
      특히 성수기의 숙소는 예약 안하면 정말..이지..
      생각하고 싶지 않네요ㅎㅎㅎㅎ

  4.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8.28 10:43 신고

    민망스런 커플욕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연애할때는....좋았을텐데...가족이 된후는...시현이가 나온 후로는....^^

    바베큐장이 참 인상적인데요?
    10월추석때 가까운데라도 어디갈까 고민중인데...
    여기 한번 알아봐야겠네요 (해외는 너무 비싸요, 이제 시현이도 인간취급해져서 3인비용을 내야하니 더욱 못가겠네요 ㅋ)

    • BlogIcon CreativeDD 2017.08.29 08:10 신고

      아이가 있으면 더욱 그러겠네요~^^

      그나저나 시현이도 정말 많이 컸나봐요~
      이제는 제대로된 사람몫을..ㅎㅎㅎㅎ
      아이가 크면 여행가기 더 좋을 줄 알았는데
      비용면에서는 반대일지도 모르겠군요..^^;;;

  5. BlogIcon 슬_ 2017.08.29 03:23 신고

    국내 여행 갈 때 아무래도 숙소 때문에 고민을 많이 하게 되는 듯해요.
    딱 마음에 드는 곳이 별로 없더라구요 ㅠㅠ
    특히 전 가정집 같은 느낌의 펜션을 안 좋아해서요.
    괜찮은 곳 찾으시느라 고생하셨어요! ^^*

    • BlogIcon CreativeDD 2017.08.29 08:16 신고

      저도 가정짐 느낌의 펜션을 선호하지는 않는데..
      만리포 해수욕장 인근 숙소 중엔..
      비교적 이곳에 제일 나아보였네요^^;;;;
      위치적으로 접근이 용이하거나 아주 유명한 관광지가 아니다보니..
      숙소 개발이 잘 안된 곳인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