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1.13 일 


11월에 다녀온 주말 당일치기 여행 대부도편을 이제야 시작하네요.


사실 애진작부터 올리고 싶었으나.. 당시 날씨가 비가 올락말락 우중충~해서 보정을 해도 수습이 안되요.ㅠ 막상 가서는 신나게 돌아댕겼는데, 포스팅하려고 보니 급 다운되네요..ㅎㅎ;;; 그래도 즐거웠던 여행이었으니~ 열심히 써보겠습니다~!!



생각보다 차가 많이 안 막혀서 

대략 45분정도 소요됐어요.





대부도 시내가 나왔습니다-

이번이 두번째 방문이라 익숙하네요!





푸른 바다에 빨간 담 컬러대비가 참 좋네요.

벽화처럼 하늘에 하얀 구름 뭉게뭉게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허나 그런 우울함은 맛집으로 잊는다!

지난 대부도 여행때 맛있게 먹었던 이곳~

포도밭 할머니손칼국수에 도착했어요~







이곳은 주말이면, 늘 손님으로 북적북적한데요.

문열고 들어서면 꽤 넓은 대기석 공간이 나옵니다.

날씨가 꽤 쌀쌀해서 난로도 가동 - 

새 구경도 할 수 있어요.





대기하면서 메뉴판을 슥 봅니다.

지난번에 왔을 때와 조금 달라진 것 같아요.

자세히 보니, 칼국수 메뉴 하나가 사라졌네요.





처음 왔을 때 이 포도와인 맛보고

더더욱 다시 찾게된 곳인데요~

-

달달하니, 포도맛도 진하게 나고,

아버님 한 병 사드렸는데 좋아하셨어요!

이날도 소자로 한병 구입~





대기표 8번 받았는데, 

10분 정도 기다렸다가 들어갔네요.





아까 있었던 대기석에서 안으로 들어서면

좌측으로 테이블석이 조금 있구요.





우측으로 꽤 넓은 좌식 자리들이 있답니다.

저희는 이곳 안쪽으로 배정됐어요~


여전히 손님들로 바글바글...;;;



-

앉자마자, 빠르게 주문을 했어요.

해물칼국수 2, 해물파전 1. 포도 와인 소 1병



-



김치 2종인데요. 둘 다 칼국수랑 잘 어울려요!

가위로 잘라서 접시에 담아둡니다.




-



칼국수를 주문하면 제공되는 보리밥.




열무 김치를 잘게 잘라넣고, 

보리밥고추장 살짝 넣고 슥슥 비벼먹으며

본식 기다리면 되요! ㅎㅎ





해물 파전 : 15,000


왓도다!!!

-

음~~ 향기로운 스멜!!

비가 올랑말랑 축축~한 날씨와 찰떡궁합~

칼국수보다 더 빨리 나왔어요.





뭐 굳이 설명할 필요가 있나..싶어요..ㅎㅎ

우선 사진으로 감상하시죠~! 





반죽보다 낙지가 더 많은 듯한 미친 비쥬얼!

해물파전 아니고, 낙지파전이라고 해야 할 것 같아요~





낙지다리 쫄깃쫄깃 좋아좋아~





낙지머리살도 부드럽고 아주 맛있어요!





포도 와인(소) :  7,000


배고픔을 이기지 못하고 허겁지겁 

파전을 먹고 있을 때, 등장한 포도와인~

-

대부도가 포도로 유명하잖아요.

소주를 전혀 넣지 않고 만들었다고 하던데...

일반적인 레드 와인하고 많이 달라요~~

포도 음료마냥 달달한데... 

맛있어서 막 마시면 나중에 알딸딸합니다.ㅎㅎ



 


저는 한잔만 쬐-끔 마셨어요.





해물 칼국수 : 12,000 


마지막으로 등장한 해물칼국수! 

바지락 칼국수에는 없는 낙지가 들어있어요.

예전에는 바지락 칼국수 먹었는데...

이번에는 낙지 많이 먹으려고 해물로 주문!





-




깨끗하게 목욕재개한 낙지와 

입 딱 벌린 조개들이 먹음직스러워요!





낙지를 잡아서 먹기좋게 잘라줬어요.





뽀얗게 우려나온 해물 육수 - 





개인접시에 야무지게 담아서 맛있게 먹었네요.!!


대부도에 12시 10분정도? 도착했는데, 오자마자 점심 먹을 겸 이곳으로 직행했어요.^^;;;


보시다시피 해물파전(낙지파전)은 낙지의 양이 어마어마해서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안들어요. 두분이서 오시더라도 전 해물파전은 꼭 드셔보시라고 추천하고 싶구요. 반죽도 바삭바삭하고, 간도 적당하고 진짜 맛있거든요~ 그리고 칼국수는 지난번에는 바지락으로 먹어보고 이번에는 해물칼국수로 먹어봤어요. 개인적으로 이번 해물칼국수는 국물도 더 진하고 맛있긴 했지만, 낙지가 살짝 오래 익혀진 느낌? 그래서 파전에 들어간 낙지보다 질깃했어요. 너무 바쁘셔서 삶는 타이밍을 잘 못 맞추신게 아닌가 싶기도 한데요. 저만 운이 없었던 걸지도 모르지만... 이러한 경험때문에 저는 해물파전에 바지락 칼국수 조합을 추천하고 싶구요~ 포도와인 꼭 드셔보세요! (운전자라면 포장구입 추천) 





포스팅을 재밌게 보셨다면,

아래  클릭해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안산시 단원구 대부북동 1837-65 | 포도밭할머니손칼국수전문점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pennpenn 2016.12.12 12:47 신고

    대부도는 1995년도 가족과 함께
    여행을 다녀온 추억이 깃든 곳입니다.

    해물파전과 해물 칼 국수의 비주얼만 봐도
    그냥 침이 넘어 갑니다.

    또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됩니다.
    월요일을 상큼하게 보내세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22 신고

      펜펜님는 가족들과 95년도에 이곳에 다녀오셨군요..
      그럼 20년 전에... 다녀오신건데.. 우와..
      그때 대부도는 거리풍경들이 조금은 달랐을까요..?
      펜펜님 여행기에 올라와 있다면 구경해보고 싶네요! ㅎㅎ

  3. BlogIcon 강봥옵써 2016.12.12 15:54 신고

    낙지가 저렇게 낞이 들어간 해물파전은 첨보네요

  4. BlogIcon 밓쿠티 2016.12.12 19:14 신고

    와 저는 달달한 포도와인이 궁금해요 ㅋㅋㅋㅋㅋ칼국수나 파전이랑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그래도 후식 삼아 홀짝홀짝 마시면 좋을 것 같아요 ㅋㅋㅋ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24 신고

      밓쿠티님은 역시 마시는 음식에 관심을 가지시는 군요..
      이건 전형적인 맛있는 술인데.. 맛있다고 홀짝홀짝 계속마시면 아주 위험한..ㅎㅎ;;;
      후식삼아 홀짝이는 걸 추천드립니다^^

  5. BlogIcon 히티틀러 2016.12.12 22:47 신고

    해물파전에 진짜 해물이 풍성하네요.
    저 정도로 낙지를 듬뿍 넣어주시면 가격이 아깝지 않네요ㅎㅎㅎ
    포도와인도 궁금해요.
    잔으로도 판매하니 식사에 반주로 한잔 살짝 곁들여줘도 좋을 듯 해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25 신고

      몇몇 파전 파는 여행지가 있잖아요..
      산 주변이라던지, 남한산성이나 그런 여행지가보면 백숙에 산채비빔밥에 파전 이런거 많이들 파는데,
      그런 곳에서 파는 파전과는 해물의 양이 완전 다르니..
      이곳에 오면 꼭 파전을 먹어봐야해요!! ㅎㅎ
      포도와인도 정말 별미랍니다^^

  6. BlogIcon 4월의라라 2016.12.12 22:58 신고

    와~ 해물파전 완전 맛나보여요. 김치가 알타리무가 나오다니... 메모해놔야겠습니다. ^^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26 신고

      김치까지 음식을 잘 받쳐줘서 과식하기 좋은 곳이랍니다^^;;;
      너~~ 무 배고픈 상태에서 가시면 좀 힘드실 수 있어요. 맛있어서 와구와구 먹다보면
      이미 과식모드가 되버리니....ㅎㅎㅎ

  7. BlogIcon 라오니스 2016.12.13 00:05 신고

    예전에 대부도 나들이 갈 때 .. 가봐야지 했던 곳입니다 ..
    그 날 너무 추워서 .. 많이 돌아다니지 못하고 그냥 왔더라는 ..
    와인 .. 달달함이 마구 느껴지는데요 ...
    파전에 한 잔하면 좋겠지만 .. 저는 포장으로 .. 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28 신고

      라오니스 님께서도 대부도 나들이 가셨었군요!
      저희도 주말에 잠깐 나들이 삼아 나갔는데..
      날씨가 참 꾸물꾸물했어요.ㅠㅠ
      혼자서 돌아다니시는 걸 좋아하시니. 포도와인은 확실히 포장을 하셔야 겠네요.
      집에서 반주삼아 조금씩 드셔도 참 좋을꺼에요^^
      아버님께 선물해드렸는데 그렇게 드시더라구요~

  8. BlogIcon 강시현 2016.12.13 00:13 신고

    우와 주말에 잠깐 달려서 이렇게 나들이를 다녀오면 너무 좋을 것 같습니다. ㅠㅠ 해물파전 가격이 좀 쎄서 놀랬는데 반죽보다 많은 해물을 보고 그냥 입 다물기로 했네요. ㅎㅎ 칼국수 국물도 뽀얗고 시원해보이네요. 저도 대부도 가보고 싶습니다. 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30 신고

      대부도는 서울, 경기권에 계신분들이 주말 나들이로 많이들 찾는 가까운 바닷가인 것 같아요.
      그래서 최근 방문했을때는 전원주택들도 분양하고 있더라구요...
      해물파전 가격이 살짝 있는 편이긴 하지만, 어딜가나 이정도 금액에 해물은 쬐금 들어가는 경우가 허다한데..
      이곳은 정말 본전생각은 안나는 곳이랍니다^^
      시현님께서도 맛있는 대부도 여행하시면 좋겠어요~

  9. BlogIcon 청춘일기 2016.12.13 00:49 신고

    이 밤에 이런 미친 비쥬얼을 보다니욧!! >_<
    낙지와 조개가 팍팍!
    칼국수집에 김치 맛있으면 끝인데 김치가 완전 실해보이네요.
    게다가 파전도 맛있어 보이는데 강추하시니 빼놓으면 안되겠네요^ㅠ^츄릅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31 신고

      밤에 보고 말았군요..ㅎㅎ;;
      풍성한 해물이 정말 맛있어요~!
      저도 포스팅보면서 아... 한번 더 가서 먹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김치는 매주 화요일? 마다 직접 담그신다고 들은 것 같은데.
      진짜 과식하기 딱 좋은 김치맛이에요.

  10. BlogIcon liontamer 2016.12.13 05:55 신고

    아아아아악 저 한밤중에 비명 지르고 있어요... 저는 아직 러시아에 있는데 오늘 막 폭설 내리고 넘 추웠거든요... 낙지 진짜 좋아하고 고기보다 해물을 더 좋아하는데 저 뽀얀 해물육수에 낙지... 낙지 익은 정도만 딱 맞으면 완벽했겠어요. 저도 집에 있을때 몸 너무 안좋으면 꼭 낙지 사다 연포탕 끓여먹는데.. 아 미치겠네요 저거 한 숟갈 국물 먹으면 몸이 다 녹을거 같아요 파전도 맛나 보여요 흑흑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34 신고

      아이고.... 낙지에 이리 꽂히실 줄은 미처 몰랐습니다^^;;;
      낙지 정말 좋아하시는 군요.. 하긴 낙지가 몸에도 좋고. 식감도 정말 좋고..
      낙지 넣은 연포탕 국물은 완전 보약같은 음식이지요...
      부디 마트에서 낙지 세일을 발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liontamer 2016.12.14 05:27 신고

      ㅎㅎ 어제 저 낙지 땜에 괴로워하다 오늘 꿩대신 닭으로 생선수프를 먹었습니다 :)

    • BlogIcon CreativeDD 2016.12.14 10:46 신고

      꿩대신 닭으로 생선수프 드셨군요!ㅎㅎ
      근데 저도 이거 한참 전에 먹었어요.. 11월월 13일.. ㅎㅎ
      오늘은 저도 집에서 몸보신 할만한 거 해먹어야겠습니다!

  11. BlogIcon sword 2016.12.13 08:06 신고

    대부도!! 너무나 반갑네욤!!!

    대부도는 개인적으로 운전연습 하러 갔던 곳이라 ㅎㅎㅎㅎㅎㅎㅎㅎ
    운전연습 할때마다 폭우로 참 힘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렇게 맑은날 좋은음식 보니 너무 좋네요 ^_^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35 신고

      운전 연습을 대부도에서 하셨군요!
      그런데 하필 폭우가 몰아쳤다니..;;; 하지만 그런 스파르타 훈련 덕분에 운전면허를 따시지 않았을 까.. 하는 짐작도 해봅니다!
      아주 맑은 날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맛있는 음식들이었어요^^

  12. BlogIcon ㄷㅣㅆㅣ 2016.12.13 08:22 신고

    원래 칼국수를 좋아하기도하지만 거기에 커다란 낙지가!!!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포도와인!! 정말 궁금하네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2.13 09:36 신고

      포도와인 진짜 달달하고 홀짝홀짝 마시기 좋았어요.
      전 아주 쓴 술은 입에 잘 못대거든요.
      이건 자꾸 들어가는데. 신랑 생각해서 아주 쬐금만 마셨네요~
      디씨님도 달달한 술 좋아하심 꼭 드셔보세요^^

  13. BlogIcon 좀좀이 2016.12.13 11:12 신고

    저 김치랑 칼국수 같이 먹으면 매우 맛있겠어요. 열무김치는 보리밥과 비벼먹으면 딱이구요 ㅎㅎ 해물파전은 낙지가 진짜 많이 들어가 있네요. 진짜로 저건 낙지 파전인데요?
    소주 하나도 안 들어간 와인이라니 맛있겠어요. 꽤 달콤할 것 같아요^^
    해물칼국수에는 낙지 한 마리가 제대로 들어가 있네요. 뒤집힌 낙지 모습이 불가사리 같아요 ㅋㅋ

    • BlogIcon CreativeDD 2016.12.14 10:48 신고

      정말 뭐 저런 김치에 해물 칼국수면 게임끝이긴 하죠.
      보리밥까지 주니깐 더 든든한 느낌이구요.
      하지만 거기서 끝이 아니라 파전에 와인까지 더해지니. 더더욱 이곳이 잊혀지지 않는 것 같아요.ㅎ
      -
      뒤집힌 낙지더러 불가사리라고 하시다닛!! 너무하시네요.
      불가사리는 못먹는 녀석이잖아요~ㅎㅎ

  14.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6.12.13 11:18 신고

    이야 특색있네요 포도와인이라니?
    직접 만드는걸까요?
    대부도초입부터 어마어마한 칼국수집들이 있는데 담에 여길로 꼬~옥 가볼꼐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2.14 10:49 신고

      대부도 포도가 워낙 유명해서 산지 포도로 직접 술을 담근다고 해요.
      그래서 더 유명한 것 같은데.. 민수님도 기회되심 꼭 드셔보세요^^

  15. BlogIcon Richard 2016.12.13 14:23 신고

    해물파전 죽이네요 ㅋㅋㅋ 대부도 쪽 차만 안밀리면 가고 싶은데 주말마다 헬이라서 ㅜㅜ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BlogIcon CreativeDD 2016.12.14 10:49 신고

      주말이면 차가 많이 밀리곤 하지요..
      저희가 방문 했을 때는 날씨가 좀 흐린 편이었는데..
      그래서 그나마 차가 덜 막혔나봐요^^;;

  16. BlogIcon peterjun 2016.12.13 22:16 신고

    오늘 저녁 배터지게 먹었는데.... 음식들을 보아하니 식욕이 또 생깁니다.
    칼국수 위에 얹힌 낙지가 제 눈에 쏙 들어오네요. ^^
    와인까지~~~ 색다른 느낌이어서 더 좋은 것 같아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2.14 10:50 신고

      맛있는 저녁식사 하셨군요.
      확실히 낙지는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식재료 인 것 같아요!
      이 조합 정말 추천이니 꼭 한번 드셔보세요^^

  17. BlogIcon 허니레빗 2016.12.13 22:17 신고

    우와~ 대부도에 이런곳이!
    저는 대부도 어렷을때가보고
    안가봤는데 이런 맛집이 있을줄아야!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가봐야겠어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2.14 10:50 신고

      아마 서울과도 비교적 가까운 여행지이니 기회가 있으실 꺼에요.
      친구들과 함께 가시기에도 좋은 곳이라고 생각되니 꼭 한번 도전해보세요^^

  18. BlogIcon 애리놀다~♡ 2016.12.14 11:39 신고

    해물파전은 진짜 대박이네요. 정말 맛있어 보여요. 낙지가 많이 들어가서 쫄깃쫄깃 맛나겠어요.
    칼국수를 좋아해서 그런가 사진 보니까 또 침 한바가지 나오게 생겼어요. 내일 칼국수 해먹을 거예요. ^^*

  19. BlogIcon LAZEEN 2016.12.14 21:49 신고

    푸른 바다에 빨간 담 도 매력적이게 보이고 하늘도 색이 우중충하지는 않게 보여 잘 어우러지는것 같아요. 뭔가 세상이 드넓은 느낌이 제대로 들 것 같습니다 ^^ 맨날 아파트들 건물들 막힌 곳들만 보다가 수평선이 보이는 바다를 보면 더 그러지 않을 까 싶어요. 사진을 워낙 잘 찍으셔서 그런지 저는 우울하다는 생각을 못했네요. 포도밭 할머니손칼국수집 이름이 뭔가 재미있어요. ㅎㅎ 이솝우화에 나올듯한 이름이에요. 보리밥부터 해물파전 완전 제대로 만들어져 진짜 맛있을 것 같아요. ㅠ 크으 낙지 진짜 맛잇죠. 거기다가 해물이 가득들은 바지락칼국수까지 저는 주로 버거와 파스타 돈까스 위주로 먹다보니 CreativeDD 님의 한식위주 음식들 보면서 입맛을 달래곤 하네요. 맛있는 포스팅 너무 잘 봤어요.^^ 항상 가족생각하는 마음이 너무 예쁘세요.

  20. 김치들이 완전 먹음직스러워요! 역시 칼국수엔ㄴ 김치!!

  21. BlogIcon 예예~ 2016.12.15 23:55 신고

    아낌없이 들어간 해물을 보니 돈아깝지 않다는 표현에 공감이 됩니다.
    낙지가 들어간 전을 생전 못먹어본 1인으로...
    부산엔 낙지전 파는데 없나 검색들어갈 듯 하네요.ㅎㅎ
    흐릿한 날씨에 이런 조합의 음식 생각만해도 옳다구나 싶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