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도 여행 검색하면 

수산물 직판장이 연관 검색어로 똬악 !!

다녀오신 분들 후기를 봐도... 

다들 여기서 횟 한접시씩 하셨더라구요.ㅎㅎ

-

영흥도 첫 여행인 만큼! 

저희도 대세를 따르기로 했어요.



하지만 아직은 이른시간.

이 때가 대략 4시 30분쯤 되었을 꺼에요.

점심으로 먹었던 낙지파전이.. 

아직 소화가 되기 전이라 

근처를 두리번 두리번~




쓸쓸한 배 한척도 찍어보구요.ㅎㅎ





먼저 찾은 곳은 바로 이곳이었는데.

흠.. 인터넷에서 봤던 것도 느낌이 달랐어요.

이상하다.. 해서 다시 찾아보니....





길 건너편에 이렇게 큰 직판장 발견-!

워낙에 주차장이 넓어서. 

건물이 안보였다는..;;

-

솔직히 어떤 곳이 더 좋은지는 잘 모르지만,

일단 저희는 규모가 큰 쪽을 선택했어요.





주차장 정말 넓죠..?

저기 저 다리쪽 우측 끝에 있는 파란건물이

처음에 봤던 수산물 직판장이에요.





갑자기 또 왠 바다냐 하시겠지만,

4시 40분에 저녁먹기는 좀 그렇잖아요.^^;

포도밭 할머니댁에서 먹었던 

낙지파전도 이건 상도의가 아니라며..

조금만 시간을 달라고 하길래...;;

직판장 안쪽있던 해안가를 구경했어요.





마침 구름뒤로 해가 비집고 나오는 찰나.





이곳에는 낚시를 하는 분들도 계시던데.

과연 무슨 물고기가 잡힐런지..ㅎㅎㅎ


설마 여기서 잡아서 직판장에 

바로 팔고 그러는 시스템은 아니겠죠..?





그거 아시죠..?

바닷바람 많이 쐬면 배 꺼지는거..

불과 15분만에 배가 좀 꺼진 느낌이...ㅋ





더는 지체할 수 없다며 안으로 들어섰어요.

규모가 크다보니 이런 문은 총 3개였고.

문을 따라 길도 총 세갈래...


미리 말씀드리지만 엄청난 규모만큼이나.

엄청난 호객행위가... 저희를 반겨주더라구요;;;;





엄청난 호객행위 속에서 잠시 맨붕...

잠깐 밖에 나가서 인터넷으로 검색도 해봤는데.

그냥 호객행위 안하는 곳 

들어가라고 하더라구요..ㅋㅋ;;


다 거기서 거기인 느낌이라. 

그냥 인상좋은 아주머님이 계셨던

안녕하세요 횟집에 자리를 잡았어요.

추가요금, 자리세 같은거 없다고 하시는 

말씀에 믿음이 갔는지도 몰라요...;;;





주문한 회는 무난한 광어로 -

4인 가격은 60,000원이었구요.

(몇키로였는지는 기억이 안나지만;;)




추가주문한 매운탕 만원에 밥 2공기까지 

총 72000원 나왔어요.





-



차곡차곡 깔리는 기본 스끼다시...

이런 곳에서 회먹는 거 너무 오랜만이라

넘 좋았어요..ㅎㅎ





이거 돌멍게 맞죠..?





이건 고동이고.





앤 고구마.





이건 제가 좋아하는 콩! 

콩깍지 까먹는 재미가 쏠쏠하죠.





인원수에 맞게 주신 새우 네마리.





먼저 싱싱한 돌멍게로 짠! 하고-

(사진찍으라 삼총사네요.ㅎ)





새우도 열심히 까서 한입에 냠냠.

차갑긴 했지만, 꼬소하고 달달했어요. 

한 개씩이라 좀 아쉬운...ㅠ 





이건 어머님께서 주신 고동? 고둥?

내장까지 먹어야 한다며 초장듬뿍 찍어주셨어요.

-

첨엔 내장때문에 좀 걱정했는데..

음!! 안쓰고 맛있었어요~ 이것도 꼬소운 맛!





큰 녀석으로 한입 더! 





고둥 열심히 파먹고 있다보니... 

어느새 나온 광어회!!





싱싱한 활어를 바로 잡아 회를 뜨니.. 

땟깔이 참으로 곱네요...!! +_+





알맞은 두께감.





촤르르 윤기....





광어회로도 짠하구 - 





-



-



쌈장, 초장, 깻잎쌈까지.. 



지금 야밤에 이 글쓰고 있는데..

사진 속으로 뛰어들고 싶어요.ㅋㅋ;;;

흠... 현기증이 나려고해...;;





그리고 이건 만원내고 

추가로 주문한 매운탕이에요.

공기밥도 2개 주문했구요.

-

처음엔 만원이라고 해서 좀 망설였는데.

양도 정말 푸짐했고.. 무엇보다 국물맛이..

정말 끝내줬어요~

안시켰으면 정말 아쉬울 뻔!





5분뒤...

나 : (국자로 재료들을 뒤적이며) 이제 다 익은 것 같은데?

신랑 : 음.. 아직은 때가 아니야. 좀 더 육수가 우러나와야 해.


10분 뒤...

나 : (한 수저 떠 먹으며) 이제 된 것 같은데... 매운탕 맛 난다~!!

신랑 : (한 수저 떠 먹으며) 좀 부족해. 조금만 더 끓이자.


15분뒤...

신랑 : 음- 이제 됐네..!

저 : 정말?? 음..!! 진짜네. 아까랑 맛이 다르다~


-

신랑이 매운탕 끓이는 데 

남다른 조회가 있는줄은 전혀 몰랐는데;; 


전 이 날 알게되었어요.

아... 매운탕은 기다림이구나...ㅎ





통통하게 잘 익은 수제비..

수제비는 살짝 뿔어야 더 맛있죠?

-

넷이서 밥 두공기까지 모두 클리어하고.!!
씩씩하게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





어느덧 이렇게나 어두워졌네요.





낮에 봤던 영흥대교도 멋졌지만, 조명이 들어오니 더욱 화사하고 아름다웠어요. 

-

주말에 잠깐 바닷바람 쐬러 나선 대부도 근교 여행은 이렇게 마무리 되었어요... 비록 당일치기라 구석구석 둘러보진 못했지만, 바다도 실컷보고 십리포 해수욕장에서 낮잠도 자고. 맛있는 음식들로 배까지 든든하게..!!  적당한 힐링과 산책, 그리고 맛집으로 행복했던 하루였어요. 특히 마지막 코스로 방문한 영흥수협 수산물직판장은 가성비 횟감, 스끼다시들도 싱싱해서 만족도가 높았어요. 마무리로 먹었던 매운탕도 신랑덕분에 맛있었구요- 그래서인지 다들 필수 코스처럼 찾는 이유를 알겠더라구요. 혹시라도 영흥도 쪽 가게되면 수산직판장에서 싱싱한 회 한 접시 드시고 오세요! :-)




포스팅을 재밌게 보셨다면,

아래  클릭해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옹진군 영흥면 내리 8-165 | 영흥수협 수산물직판장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밓쿠티 2016.12.19 10:04 신고

    밑반찬으로 멍게라니 역시 수산시장 인심이네요^^매운탕 저도 좀 비싸다 싶었는데 엄청 푸짐하게 잘 나오는군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2.20 00:56 신고

      아 이거 돌멍게 아니고 그냥 멍게군요.ㅎㅎ
      매운탕 만원 전혀 안아까웠어요.
      다만 두분이서 가시면 양이 좀 많을 것 같은데,
      저희처럼 셋 넷이서 가시면 꼭 매운탕 드셔보셔요! 강추입니다^^

  2. BlogIcon ㄷㅣㅆㅣ 2016.12.19 12:21 신고

    양에 비해서는 가격이 참 괜찮네요
    회 먹은지가 오래되어ㅠㅠ 부럽습니다

    • BlogIcon CreativeDD 2016.12.20 00:56 신고

      이렇게 싱싱한 회를 저렴하게 푸짐하게 먹을 수 있어서 저도 행복했네요..
      저도.. 이제 먹은지 꽤 됐어요.. 또 가고 싶습니다~ㅠ

  3. BlogIcon 줌마토깽 2016.12.19 13:12 신고

    침쥬르륵ㅎ
    넘맛있겠어요
    저두 이번주주말에
    횟집갈계획이랍니다ㅎ
    매운탕은 기다림이라는 말
    명심하고 다녀와야겠네요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2.20 00:57 신고

      줌마토깽님 또 제대로 먹부림 보여주시겠네요.
      기대가 됩니다.ㅎㅎ 매운탕은.. 정말 기다림의 미학이에요.
      부디 맛있게 드시고 오셔요^^

  4. BlogIcon 좀좀이 2016.12.19 15:26 신고

    멍게 맛있겠어요. 멍게는 싱싱한 것이랑 싱싱하지 않은 것이랑 맛 차이 많이 나는데요 ㅎㅎ 여기는 스끼다시로 콩도 나오는군요 ㅋㅋ 광어회 와사비 독하게 탄 간장에 푹 찍어먹으면 맛있겠어요. 초장에 찍은 모습도 참 맛있어보이구요. 남편분께서 매운탕을 매우 맛있게 잘 끓여주셨군요. 기다림의 미학이었군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2.20 00:58 신고

      멍게는 비리지 않고 시원한 바다의 맛이~ 촤악!!
      콩도 야금야금 까먹고 고둥도 진짜 별미였네요.
      광어회 간장 와사비에도 많이 찍어먹었는데..
      이상하게 사진으론 못찍었... 아무래도 간장이 뚝뚝 떨어지다보니 그랬던 것 같아요!
      신랑의 매운탕부심에 살짝 놀랐던.. 하루였습니다^^

  5. BlogIcon ageratum 2016.12.19 20:54 신고

    회 좋아하는데.. 이야.. 비주얼이 정말..ㅋㅋㅋ
    먹고싶네요..ㅠㅠ

    • BlogIcon CreativeDD 2016.12.20 00:59 신고

      회 좋아하는 사람들은 정말 한달 한번씩은 꼭 먹어줘야하는데..
      저도 벌써 다시 회를 찾고 있어요..;;;;ㅎㅎ

  6. BlogIcon 청춘일기 2016.12.19 22:47 신고

    우와! 광어회 정말 맛있겠네요. 이거 한점에 소주 한잔! ㅎㅎ

    볼 때마다 느끼지만 DD님은 가족분들이 사진찍으라고 저리 들어주시니 얼마나 좋을까 싶네요^^
    혼자 들고 찍고 하다보면 얼마나 힘든지 말이죠 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2.20 01:01 신고

      저는 소주의 참맛을 아직 모르는 안주킬러이기때문에! 오직 횟감과 안주만이 저의 먹잇감이라는..ㅎㅎ

      처음에는 이렇게 적극적이시지 않았는데, 어쩌다보니.. 이렇게나..ㅎㅎ
      특히 어머님께서 항상 챙겨주시는데 저보다 더 열성적이라 늘 감사하답니다^^

  7. BlogIcon sword 2016.12.20 06:41 신고

    인천은 역시 회죠 ㅎㅎㅎ (인천사람)

    크게 바가지를 쓴거 같지도 않고 스끼다시도 잘나왔네요 뿌듯한 하루가 회로 완성된 기뿐입니다 ^^

    • BlogIcon CreativeDD 2016.12.20 21:59 신고

      아 인천분이셨군요!! ㅎㅎ 저희 바가지 안썼어요?
      인천분이 그리 말씀해주시니 완전 다행이네요~ 스끼다시도 깔끔하고 저희도 만족하면서 먹었어요^^

  8. BlogIcon LAZEEN 2016.12.20 07:14 신고

    헐 주차장이 장말 어마어마한 규모네요. 마치 축구장에 주차한것 같아요 ㅎㅎ. 바닷바람 쐬면 배가 꺼진다는 건 몰랐는데 이야 ㅋㅋ 많이 먹고 매번 바닷바람을 쐬고 싶어 지네요^^ 엄청난 호객행위 속에서 잠시 맨붕이 오셨다니 뿌리치느라 고생하셨겠어요. ㅠㅠ ㅎㅎ 와 싱싱한 활어를 바로 잡아 회를 떠서 그런지 진짜 싱싱해보여요. 회 좋아하는 분들이 CreativeDD 님 사진보면 환장하겠어요^^ 신랑분께서 음식을 앞에두고 기다리시다니~!! 하며 놀라며 봤어요. ㅎㅎ 매운탕에 일가견이 있으시나 봅니다. 항상 CreativeDD 님 정성이 가득한 포스팅 재미있게 보고 가네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2.20 22:02 신고

      주차장이 정말 넓었는데, 일요일 오후에도 차가 제법 있어서 좀 놀랐어요. 바닷바람 쐬면 저만 배고파지나요??ㅎㅎ 다 그런줄 알았는데..아니었나봐요;;
      호객행위는 초콤 부담스러웠지만 그래도 결국에는 맛있게 잘 먹어서 만족스러웠던 것 같아요. 좋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어서 한편으론 다행이구요. sword님께서 저희 바가지 안 쓴거 같다고 하셨어요.ㅎㅎ

  9. BlogIcon GeniusJW 2016.12.20 19:01 신고

    ㅎㅎㅎ~ 맛있을 거 같아요,
    횟감도 신선해 보이구요~

  10. BlogIcon peterjun 2016.12.20 21:25 신고

    저.... 저도 사진속으로 뛰어들어가고 싶네요. ㅠ
    운치있는 바다도 그렇고, 회도 그렇고...

    호객행위만 뺀다면 정말 괜찮을 것 같아요. ^^

    • BlogIcon CreativeDD 2016.12.20 22:03 신고

      요즘 육고기만 챙겨먹은 느낌인데..
      저도 다시 담백한 생선, 스시 먹고프네요.

      워낙 경쟁이 치열하다보니 그런 것 같기도 한데..
      소비자 입장에서 부담스러운 게 사실지요.ㅠ

  11. BlogIcon liontamer 2016.12.20 23:00 신고

    바다와 빛과 구름은 참 이름다워요 근사한 사진들이 풍미를 더해주네요. 글고 회 싱싱해보여요.

    어릴때 시골 강가에서 고동 잡던 거 생각나요 바위에 다닥다닥 붙은거 톡 떼는 재미.. 어느날 저녁엔 고동이 해질무렵 잘 잡힌다고 친척 어른들이랑 같이 주전자 들고 강가에 가서 실컷 고동 따고.. 외가에 돌아와 엄마가 고동 한솥 삶아주면 남자 어르신들은 국물 마시고 저희는 이쑤시개로 살 파먹던 기억이 갑자기 아른거리네요 :)

  12. BlogIcon mooncake 2016.12.21 09:49 신고

    워우!! 구름 낀 바다 사진 멋지다~하고 있었는데 스끼다시와 회와 마지막 수제비까지...!! 정말 맛나보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