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월스트리트에서 

도보로 7분정도 이동하면 

배터리파크에 도착해요. 



이 날은 날씨가 무척 좋아서 

자유의 여신상을 보기에도 딱 

좋은 날이었지요~ 





처음엔 배타는 곳을 쉽게 찾지 못해서 

좀 헤맸는데.. 다행히 줄 선 사람들이 보여서 

더 이상 헤매지않고 잘 도착했어요!~


(배터리파크가 생각보다 넓어가지구..^^;;)




여행 둘쨋날이었던 하루 전날, 

모마미술관부터 슬립노모어 공연을 보고 

뉴욕 타임스퀘어까지 열심히 돌아다닌 

후유증이 이때 폭발했어요!!


배타기까지 약 25분정도 기다리는데, 

다리가 너무 아프더라구요.;;; 

그래서 견디다 못해 3~4분정도 

잠깐 무릎 꿇고 쉬고 있는데, 그 찰나를

 놓치지 않고, 신랑 폰카에 찍혔네요~


누가보면 벌서는 자세인데, 

나름 쉬는 중입니다..ㅎ





드디어 타게된 페리~ 

저희를 자유의 여신상으로 가까이 

데려다 줄 고마운 존재이죠!


사실.. 이 순간 자유의 여신상을 

볼 수 있다는 설렘보다는 

'드디어 앉을 수 있구나'하는 생각에 

더 기뻤던 것 같아요..^^;;





날씨도 좋은데.. 타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1층 좌석은 썰렁했어요~





점점 멀어져가는 배터리파크와 

월스트리트의 모습~ 


내가 저런 곳에서 배를 탄것인가.. 





-



-



-



이 사진들은 신랑이 핸드폰으로 찍은건데  

날씨가 워낙 좋아서 제법 잘 나온 것 같아요~





이만치.. 멀어지고 나니 





드디어 리버티섬과 자유의 여신상이 

조그만하게 보이기 시작했어요. 


자유의 여신상의 정식명칭은 

세계를 비치는 자유

(Liberty Enlightening the World)인데요.


미국의 독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프랑스인들의 모금운동으로 만들어진 

자유의 여신상은 1886년에 완공되었다고 해요. 


여러분은 자유의 여신상이 

원래 등대였다는 거 알고계셨나요..?



손에 든 횃불이 등대의 역할을 했었는데 

구름에 반사되어 선박운항에 방해가 된다는 

청원으로 등대의 기능은 없어졌대요. 



현판에는 에머 래저러스가 지은

 시 구절이 새겨져 있었다는데 

(현재는 이민박물관(1972)으로 옮겨짐)

시가 너무 멋져서 옮겨와봤어요-



새로운 거상

(The New Colossus)


정복자의 사지(四肢)를 대지에서 대지로 펼치는,

저 그리스의 청동 거인과는 같지 않지만

여기 우리의 바닷물에 씻긴 일몰의 대문 앞에

횃불을 든 강대한 여인이 서 있으니

그 불꽃은 투옥된 번갯불, 그 이름은 추방자의 어머니

횃불 든 그 손은 전 세계로 환영의 빛을 보내며

부드러운 두 눈은 쌍둥이 도시에 의해 태어난, 

공중에 다리를 걸친 항구를 향해 명령한다

오랜 대지여, 너의 화려했던 과거를 간직하라!

그리고 조용한 입술로 울부짖는다

너의 지치고 가난한

자유를 숨쉬기를 열망하는 무리들을

너의 풍성한 해안가의 가련한 족속들을 나에게 보내다오

폭풍우에 시달린, 고향없는 자들을 나에게 보내다오

황금의 문 곁에서 나의 램프를 들어올릴 터이니.





이제야 제대로 보이는 자유의 여신상..

아니, 세계를 비치는 자유~^^ 


저희가 탄 페리는 

리버티섬에 정착하지 않고 

한바퀴 돌다가 돌아가는지라 

제 때 인증샷을 찍어줘야 했어요~


사실 리버티섬에 내려서 가까이에서도 볼 수 있는데

9.11 사태이 후 안전을 위해 전망대를 폐쇄했다가 

2009년 7월 4일 독립기념일을 기점으로 

약 8년만에 다시 재개되었대요. 

-

단, 입장할 수 있는 인원은 시간당 30명, 

하루 240명으로 제한되었고 

입장은 예약이 필수가 되었어요~ 


그 티켓을 크라운티켓이라고 하던데 

예약 가능한 사이트도 함께 남겨드립니다!


https://www.statueoflibertytickets.com/ 





당시엔 셀카봉도 없던 때라.. 

서로 한장씩 찍어주며 쩔쩔매고 있었는데, 

다행히 저의 앞자리에 앉아계셨던 

할아버지께서 먼저 사진을 

찍어주겠다며 말을 걸어주셨어요~


2장 찍어주셨는데, 

다행히 한 장은 마음에 들게 나와서 

인화해서 사진첩에 꽂아두었네요~





바람에 날리는 

앞머리가 포인트인 사진입죠..ㅎㅎ





반짝반짝~ 예쁘게 부셔지는 햇살이 

너무나 눈부셨던 시간이었어요. 





대략 25분 정도...? 

만에 다시 배터리파크로 돌아온 우리들, 


그런데 놀랍게도 

무료 핸드폰 충전기를 발견했지 뭐에요! 

이때는 샤오미 배터리도 없었던 때라 

너무나 반가운 순간이었어요! 

 

대략 30분정도 충전을 하다보니 ...

어느새 날은 어두워지고 있었어요~ 





안돼!! 


우린 브루클린 브릿지에서 

야경을 봐야한다구! 





배터리파크에서 브루클린 브릿지까지는 

도보로 약 22분거리였어요. 

저희는 길을 잃지 않으려고

해안가를 따라서 걸어가기로 했는데.. 

이건 아주 치명적인 실수였어요... 

-

그 이유가 무엇인지는 

다음편에서 알려드릴께요^^






포스팅을 재밌게 보셨다면,

아래  클릭해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

  1. BlogIcon pennpenn 2017.01.16 07:20 신고

    뉴욕에 배터리파크가 있군요.
    이름의 유래갸 무척 궁금해 집니다.

    저도 1985년 맨햇튼에서 유람선을 타고
    자유의 여신상 옆으로 지나간 적이 있었습니다.
    옛 추억을 되살려 봅니다.

    오후부터 날이 좀 풀린다고 하지만 그래도 춥습니다.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 BlogIcon CreativeDD 2017.01.16 21:00 신고

      저도 배터리파크 이름의 유래가 궁금해서 구글링 해봤는데,
      아쉽게도 딱히 유래에 관한 내용은 안나오더라구요.

      펜펜님도 자유의 여신상 구경하셨군요~
      제 포스팅 보시면서 추억이 조금 되살아나셨다니
      기분이 좋네요^^

      오늘 오전부터 일이 있어서 열심히 돌아다녔는데 정말 춥더라구요!
      내일은 날씨가 좀 풀리겠지요..?^^

  2.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1.16 08:20 신고

    오랜 추억의 사진이 되실것 같습니다
    직접 가 보지 못한 저는 살짝 부럽습니다^^
    새로운 거상이라는 시 또한 너무 멋집니다

    멋진 사진 잘 감상합니다

    • BlogIcon CreativeDD 2017.01.16 21:07 신고

      정말 잊지못할 추억인 것 같아 특별히 사진으로 인화를 해두었어요~
      이 당시 미국여행은 사실.. 치밀하게 계획되었다기보다는... 어쩌다가 훅! 떠난 것이었는데~
      이제서 돌아보면 그때 훅~ 떠난것이 참 다행이라고 느껴져요..

      저도 공수래공수거님 다니시는 곳들~
      늘 부러운 시선으로 보고있어요^^

  3.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1.16 09:26 신고

    으악 말로만 듣던 자유의 여신상이군요.
    미국의 상징인데...
    저길 배타고 가는건지 상상도 못해봤어요. ㅋ

    근데 왜 디디님은 얼굴을 가리세요?
    디디님도, 남편분도 다 선남선녀 같은신데?

    • BlogIcon CreativeDD 2017.01.16 21:10 신고

      저도 여기 가기전까지만 해도 자유의 여신상이 섬에 있는 줄도 몰랐어요..^^;;
      배타고 간다길래.. 그으~~래?? 했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

      얼굴을 가리는건 다 여러분들을 위한 처사에요. ㅋ
      신비주의 컨셉도 살짝 있구요..ㅎㅎ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1.17 11:45 신고

      앗 신비주의...
      디디님 팬인 저는 궁금해 죽겠습니다 ㅋ

  4. BlogIcon 청춘일기 2017.01.16 10:03 신고

    DD님 쉬는 자세 굿이네요 ㅎㅎ
    배터리파크와 월스트리트의 마천루 배에서 보니 더 멋지네요
    자유의 여신상 앞에서 인증샷이라니 부럽습니다 ㅠ.ㅠ

    *치명적 실수란 뭔가 놓치고 몬본게 있는것인가 추측해봅니다 •_•+ 핑

    • BlogIcon CreativeDD 2017.01.16 21:12 신고

      처음에는 쪼그려 앉았었는데..
      그마저도 5분 10분정도 지나고 나니 힘들어지더라구요..
      그러다가 어느순간 제 무릎은 바닥에 닿아있더군요..ㅎㅎ;;
      자유의 여신상 앞에서 인증샷 찍고나니
      뉴욕여행의 마침표를 찍은 듯한 느낌? 도 살짝 들었어요..^^

      *치명적 실수는... 못본 것도 많기는 한데.. 그런차원이 이야기는 아니랍니다~^^

  5. BlogIcon YYYYURI 2017.01.16 11:02 신고

    페리 저도 가고 싶네요~

  6. BlogIcon peterjun 2017.01.16 15:56 신고

    자유의여신상... 사진으로만 봐도 참 멋지다는 생각이 절로드네요.
    정말 행복한 여행인 것 같습니다.

    포스팅 보고 있으니 훌쩍 떠나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

    • BlogIcon CreativeDD 2017.01.17 09:57 신고

      저도 이 여행기를 쓰다보면
      또다시 떠나고 싶어서 몸이 간질간질 해져요~ㅠ
      지난 연말과 올해... 여행을 못가서 더더욱 힘드네요~

  7. BlogIcon sword 2017.01.16 16:00 신고

    날씨가 도와주셨던 하루였군요!

    페리를 탔을때 날씨 안좋은경우도 많다고 하던데
    화창한 날씨 속 건물들이 아주 반짝반짝 합니다 +_+

    • BlogIcon CreativeDD 2017.01.17 09:58 신고

      저희가 여행갔을 때는 내내 날씨가 좋았어요~!
      돌이켜보니.. 그게 가장 큰 선물이었던 것 같네요^^

  8. BlogIcon GeniusJW 2017.01.16 17:14 신고

    파아란 하늘이 정말 시원해보이네요~ㅎㅎ
    자유의 여신상도 직접 보시고, 부럽습니다~ㅠ

    • BlogIcon CreativeDD 2017.01.17 09:59 신고

      이날은 정말 날씨가 너무 좋아서 자유의 여신상 구경하러가기 딱 좋은 날이었어요.
      그 후 일정인 브루클린 브릿지에서 본 야경도
      정말 아름다웠고요..^^

  9. BlogIcon 허니레빗 2017.01.16 18:24 신고

    와~ 날씨도 너무 좋고
    사진으로만 봐도 그날의느낌을 알수
    있을정도인데요~ 저도 사진보니 놀러가구
    싶네요~ 아 그리고 쉬고 계신 사진은 진짜 혼나고
    계시는지 알았어요 ㅋㅋ

    • BlogIcon CreativeDD 2017.01.17 10:00 신고

      쉬고 있는 사진은 아마도 10명중 10명은 혼나고 있다고 생각할 것 같아요..ㅎㅎ
      잘못한 것이 사실 딱 하나 있죠.. 하루 전 날 너무나 열심히 싸돌아다닌 것....^^;

  10. BlogIcon 제이(J.) 2017.01.16 20:00 신고

    뉴욕에서 페리를 타고 자유 여신상을 보러 가시다니! 정말 부러워요. 리버티섬에 입장 제한이 있는 줄은 처음 알았어요. 섬에 입장했으면 더 좋았을텐데 아쉬우셨을 것 같아요. ㅎㅎ 디디님 여행기를 보니 자꾸만 저도 일주일 휴가내고 뉴욕으로 떠나고 싶습니다. ㅠㅠ

    • BlogIcon CreativeDD 2017.01.17 10:01 신고

      솔직히 저도 이제 꿈같은 시간들이에요..
      특히 뉴욕의 경우엔 여행기간이 짧아서 또 한번 가고 싶은데...
      그때는 정말 일주일 정도는 다녀와야 뉴욕여행 좀 했다.. 말할 수 있을 것 같거든요~ㅠ

  11. BlogIcon 히티틀러 2017.01.16 20:31 신고

    전 왠지 밧데리 파크라고 불러보고 싶네요.
    2000년도에, 아주 어릴 적 미국 친척집 놀러갔다가 자유의 여신상 보러갔던 생각이 나요.
    전 리버티 섬까지 다녀왔는데, 리버티섬에서 보는 거보다는 배에서 보는 게 훨씬 멋있었어요ㅎㅎ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7.01.17 10:02 신고

      히티틀러님은 2000년도가 아주 어릴 적 시절이시군요..^^
      미국에 친척집이 있다는 것이 매우매우 부럽습니다~
      섬까지 다녀오셨는데, 배에서 보는게 훨 멋있다고 하셔서 한편으로 위로가 되었어요..^^

  12. BlogIcon 라오니스 2017.01.16 21:13 신고

    미국 여행기가 갈수록 흥미진진합니다 ...
    사건과 사건의 연속 .. 그래서 더 기억에 남으실듯 합니다 ..
    자유의여신상이 등대였다는 것도 재밌고 ..
    배터리파크에서 자유의여신상까지의 모습이
    영화의 한장면처럼 아주 멋집니다 .. ^^

    • BlogIcon CreativeDD 2017.01.17 10:05 신고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라오니스님!
      블로그 라이프를 시작하기도 전에 다녀온 여행이라
      사진들이 꼼꼼하지 못해서 포스팅하면서도 좀 어려움이 있기는 하지만,
      다시 한번 정리하다보니 그 당시 느꼈던 감정이나 중간중간 소소한 에피소드들이 기억이 나서
      더더욱 즐겁게 쓰고 있네요^^

  13. BlogIcon liontamer 2017.01.16 23:18 신고

    배터리 파크? 밧데리? 왜왜왜?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다른 분들도 그런 생각하신 분들이 있네요 ㅎㅎㅎ
    하늘도 파랗고 날씨 좋아보여요... 하늘 파랗고 햇살 쨍한 날 배 타면 좋은데.
    비록 햄버거와 노란 호빵(? 맞나용 ㅋ)으로 가리고 계시지만 두분 모습이 좋아보이고 귀여우세요!

    • BlogIcon CreativeDD 2017.01.17 10:08 신고

      나름 열심히 검색해보았는데, 드디어 실마리를 찾은 것 같아요!
      배터리 파크에는 1812년 영국군이 뉴욕항을 방어하기 위해 지은 클린턴 요새가 있는데,
      그 당시에는 명칭이 배터리(West Battery)였다고 하네요. (블로그 포스팅에서 찾은 내용이라 아주 확실하진 않아요^^)
      +
      햄버거와 노란 호빵(이라고 부르니 입에 착 감겨요ㅉ)으로 가려서 보기 좋아진 것으로..^^

  14. BlogIcon ageratum 2017.01.17 23:38 신고

    처음에 여기서 배타고 자유의 여신상을 봤을때 그 기분을 잊을 수 없는거 같아요 ㅎㅎ
    그나저나 이미 많이 걸은 상태에서 또 걸어서 가시려면..ㄷㄷ

    • BlogIcon CreativeDD 2017.01.18 10:45 신고

      저도 자유의 여신상 봤을 때 기분 진짜 좋았어요! 정말... 잊지 못할 순간이었죠....^^
      그리고 이때 체력이 지금보다는 좋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뉴욕은 지하철이 너무 비호감이라
      왠만한 거리는 걸어다녀서 더더욱 문제가 커진 것 같아요..ㅠ

  15. BlogIcon 좀좀이 2017.01.18 10:29 신고

    다리 아파서 쭈그려 앉으셨는데 그때를 놓치지 않고 남편분께서 사진 찰칵 찍으셨군요 ㅋㅋ 저 사진 상당히 많이 기억에 남을 거 같아요. 왠지 남편분 저 사진 찍은 후 creativedd님께 한 소리 들으셨을 것 같은 예감이...ㅋㅋㅋ;; 배를 탈 때 앉을 수 있다는 생각에 기쁘셨군요. 진짜 여행 중 피곤하면 뭐 타고 갈 때 앉는 것만으로도 매우 행복하더라구요. 이제 앉아서 좀 쉴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배에서 본 월스트리트 모습 굉장하네요. 아주 번쩍번쩍한데요? 폰으로 찍은 사진도 폰으로 찍은 것 같지 않아요. 날씨 진짜 좋고 공기도 좋았나봐요. 자유의 여신상 앞에서 날리는 승리의 빅토리 싸인! 진짜 잘 어울리는 장면이에요. ^^

    • BlogIcon CreativeDD 2017.01.18 10:49 신고

      처음엔 살짝만 쪼그러 앉았는데.. 갈수록 무릎이 바닥쪽을 내려가더라구요.;;
      어느덧 벌받는 자세가 되었는데.. 신랑이 이럴 때는 굉장히 날렵해져요..ㅋㅋ
      화까진 아니었지만 분명 제 성격상 한소리 혹은 두소리 정도 했을꺼에요.;;
      좀좀이님은 저보다도 더 힘든 여정을 이어가시는 분이라 제 심정 이해해주시네요..
      그리고 승리의 빅토리 싸인을 담은 사진은.. 저도 정말 마음에 드는 사진이에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