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9.12 


9월 중순이기는 했지만 유난히 길었던 더위로 팥빙수가 먹고싶었어요. 전주한옥마을 팥빙수로 검색을 해보니 '외할머니 솜씨' 라는 가게가 나오길래 바로 찾아가봤습니다! 신랑이 팥을 정말 사랑하거든요~ㅎ 다행히 위치는 저희가 묵었던 하늘기와 게스트하우스와 가까웠어요. 한옥마을 입구와는 꽤 거리가 있는 편이니 참고하시고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간판이 되게 작아요. 네비게이션 켜고 갔는데도 슥- 지나쳤을 정도입니다;; 



그래도 사진으로 다시보니 폰트나, 컬러조합은 참 예쁜 것 같아요. 





4천원짜리 포장빙수도 있네요. 한창 여름에는 포장도 많이 했을 것 같네요.





팥죽색 어닝이 살짝 펴졌네요. 





입구 모습인데요.





외부음식 반입금지라는 안내판이 있어요. 멘트에서 정중함이 묻어났습니다. 


손님과 다른 손님들께서 팥 향을 느끼시기 힘들어진답니다. 다 드시고 들어오셔요~ 고맙습니다~




이제 실내로 들어와 봤는데요~ 바깥쪽 창문가에는 낙서들이 많이 보입니다.





이 곳은 반대편인데요. 좌식자리가 있어서 저희는 안으로 자리를 잡았어요. 





아무래도 9월이 가을이긴 한가봐요. 게다가 추석기간이라 더더욱 한가한 모습이었는데, 





2-30분 쯤 지나니 손님들이 우르르 들어왔어요^^ 그런데 위 두장의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외할머니는 없습니다. 젊은 손주같은 아이들이 만들고, 서빙하고 있어요. 오해없으시길 바랍니다~ㅎㅎ





외할머니솜씨의 메뉴판입니다. 메인 메뉴인 옛날 흑임자팥빙수 가격이 7,000원군요. 검색으로 미리 알고 갔는데 가격이 동일해서 좋았어요.ㅎㅎ





칠판에 그려져 있어서 손으로 그린건가..? 싶었는데 자세히 보니, 가격을 제외하고는 출력한 것 같아요.. 그죠~~? 




저희는 첫번째 메뉴인 옛날 흑임자 팥빙수를 하나 주문했어요. 부연설명을 보니 옛날 방식으로 직접 쑤어 만든 팥고명 위에 쫀득한 찰떡과 활력을 불어 넣어주는 검은깨를 뿌려 만든 자연주의 빙수라고 하네요. 





그 외에도 주문하는 곳 주위로 다양한 광고판넬들이 있었답니다. 저희는 그냥 팥빙수가 먹고싶어서 쿨하게 주문했는데요. 자세히 보니 옛날빙수 + 약식혜 세트도 눈에 들어오네요. 약식혜 맛이 어떨런지는 모르겠지만, 팥빙수를 맛있거 먹은 저로써는 식혜에도 꽤 흥미가 가네요.





한켠에는 물을 마실 수 있는 정수기도 있어요.





손님이 없어서인지 메뉴가 금방 나왔어요. 제가 흑임자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팥빙수와 흑임자가 조합이 상당히 기대가 되었어요! 





그리고 갓 나온듯한 말랑말랑한 찰떡들이 더욱 먹음직스러운 비쥬얼을 연출하고 있었고요. 게다가 팥빙수의 핵심재료인 팥의 질감이 굉장히 좋아보이지 않나요..? 개인적으로 저는 이렇게 어느정도 알갱이가 살아있는 팥앙금을 선호하거든요~





그리고 이 사진에서 얼음부분을 자세히 보시면, 이 팥빙수가 눈꽃빙수는 아니라는 사실을 아실 수 있을 꺼에요. 말그대로 옛날빙수인 셈이지요.





우선 한입 크게 떠보았습니다.





배경이 잘 안보여서 옆으로 이동해서 다시...ㅎㅎ





비록 눈꽃빙수는 아니었지만, 우유가 적당히 들어있어서 깊은 맛도 나고, 살짝 사각사각 씹히는 식감도 있는 그런 빙수였어요. 

그렇다고 얼음이 지나치게 크지도 않아서 제가 먹기에는 딱 적당했던 것 같아요.

팥의 단맛은 직접 만들어서 그런지 시중의 팥잼과는 다르게 마냥 달지만은 않아서 팥 고유의 맛을 느낄 수 있었어요. 

무엇보다도 담담하게 어울어지는 흑임자가 이 메뉴를 좀 더 특별하게 만들어 주는 일등공신이었다는 점!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팥빙수의 양인데요. 

7000원이란 가격을 생각하면 어느정도 수긍이 가지만, 성인남성 둘이라면 살짝 애매할 것 같았요. 

S, M, L로 사이즈를 정해서 판매한다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그리고 혹시~나 외할머니같은 분이 안에서 빙수를 만들고 계실꺼라 상상하셨다면 그건 아니라는 점~ 거듭 안내드립니다^^;;

이상으로 '외할머니 솜씨' 방문기를 마칠께요~! 감사합니다~





포스팅을 재밌게 보셨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교동 113-4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peterjun 2016.11.17 11:23 신고

    전 제일 위에 있는 진짜 떡에 눈이 갑니다. ^^
    팥도 좋아하지만, 팥빙수에 들어 있는 떡을 골라 먹는 재미가 상당한데...
    저런 떡이라면 두말할 필요가 없지요.
    흑임자와의 조합이 꽤나 한국스럽다는 느낌이 드네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03 신고

      떡이 말랑말랑 방금 나온 것처럼 참 맛있었어요.
      peterjun님 말을 듣고보니 정말로 조합이 한국스럽네요.
      한옥마을에 오시면 한번쯤 드셔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2. BlogIcon 히티틀러 2016.11.17 15:36 신고

    눈꽃빙수와는 다른 옛날 빙수만의 서걱한 식감도 나름 매력이 있죠.
    떡도 쫗깃해보이고, 팥의 질을 정말 좋네요.
    진짜 쑤어서 만드시는 거 같아요ㅎ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04 신고

      직접 쑨거 맞대요. 메뉴 설명하는 곳에도 그렇게 나와있었거든요.
      팥이 알맞게 쑤워져서 씹히는 식감도 있었고, 많이 달지도 않아서 정말 맛있게 먹을 수 있었어요^^
      서걱서걱 얼음들과도 잘 어울렸어요~

  3.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2016.11.17 21:40 신고

    추운날씨에도 요런건 정말 땡긴다는~~
    여자들은 달콤한거 넘 조아라해요 ㅋㅋㅋ
    전주도 꼭 가봐야겟어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06 신고

      ㅎㅎ 여자인 저도 좋아라했지만,
      신랑이 저보다 단팥을 더 좋아라해요.ㅎㅎ
      비키니짐님도 전주 오시면 꼭 한번 들려보세요~

  4. BlogIcon ageratum 2016.11.17 22:05 신고

    웬지 1인 1빙을 해야할 사이즈네요 ㅎㅎ
    그래도 맛있으면 다 이해되는거 같습니다^^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07 신고

      밥먹은지 좀 됐다 싶으면 정말 1인 1빙 해도 될꺼에요. ㅎㅎ
      근데 요즘 카페나 그런곳 가보면 핕빙수 가격이 만원은 그냥 넘기더라구요.
      그런 곳과 비교하면 썩 나쁘지 않은 가격이라고 생각되어졌어요^^

  5. BlogIcon liontamer 2016.11.17 22:35 신고

    ㅎㅎ 외할머니가 아니라는 게 반전이네요!
    아우 빙수 맛있겠어요 흑임자 빙수는 안먹어봤는데 궁금해요 저는 딱 팥, 연유, 우유, 얼음만 있는 빙수를 선호하는데 저 흑임자 빙수는 궁금하네요!!! 그리고 나이 탓인가 궁중쌍화탕이 막 끌리고 있습니다 ㅋ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07 신고

      ㅎㅎ 그러니까요 그냥 외할머니의 솜씨를 열심히 엿보고 연구해서 만든 걸까요..?ㅎ
      손주들이 고사리 같은 손으로 만들어주는 느낌이었는데.
      그래도 레시피가 제대로 되었는지 꽤 맛있었습니다.
      궁중쌍화탕... 저도 땡겨요.ㅎㅎㅎ

  6. BlogIcon 청결원 2016.11.18 06:44 신고

    정말 맛나겠어요~~

  7. BlogIcon 밓쿠티 2016.11.18 09:25 신고

    저도 이름만 보고는 어쩐지 진짜 할머니가 만들어주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군요 ㅋㅋㅋㅋ빙수 가격은 괜찮은데 상대적으로 음료 가격이 비싼 느낌이에요ㅠㅠㅠ그래도 빙수가 맛있는 곳이니 빙수를 먹으면 되겠지만요 ㅋㅋㅋ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10 신고

      저도 간판보고 살짝~ 아주 살짝 기대했는데... 실상은 손주같은 젊은아이들이..ㅎㅎ
      밓쿠티님 말씀을 듣고보니 정말 음료가격이 비싸네요. 차를 좋아하시는 밓쿠티님께는 좀 안좋은 소식이기는 해도. 빙수하나랑 궁중쌍화탕 하나씩 시켜서 찬찬히 쉬었다 가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8. BlogIcon 애리놀다~♡ 2016.11.18 10:18 신고

    외할머니같은 분은 안 계시지만 흑임자 팥빙수가 전통적인 그런 느낌이 잘 나오게 만들었네요.
    요즘 나오는 유명 팥빙수는 거의 아이스크림 같은 비쥬얼로도 많이 나오더라구요.
    예전에 먹었던 흑임자 맛이 기억나는데 팥빙수와 함께 하면... 그 맛이 꽤 좋을 것 같아요. ^^*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11 신고

      제가 흑임자로 만든 떡이나, 모찌, 그런거 좋아하하거든요. 이성당에서 먹었던 흑임자구운모찌도 정말 맛있었구요.
      팥빙수와 흑임자 궁합 예상처럼 정말 잘 어울려서 맛있게 싹싹 먹을 수 있었어요^^

  9.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6.11.18 10:35 신고

    ㅋㅋㅋㅋ 막줄 리뷰 ㅋㅋㅋㅋ
    설마 외할머니가? ㅋ
    가게 분위기 너무 좋네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12 신고

      ㅋㅋㅋ 제가 좀 고지곧대로 듣는 편이라.
      가게 이름이 외할머니솜씨인지라.ㅎㅎ
      그래도 저처럼 생각하고 들어가시는 분이 있을 수 있답니다.ㅎㅎ

  10. BlogIcon Deborah 2016.11.18 12:22 신고

    와 한 그릇 다 비울 만한데요. 정말 맛나 보여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13 신고

      하나 더 시킬까도 싶었는데, 곧 맛있는 저녁식사를 할 참이라서 참았습니다.ㅎ

  11. BlogIcon 허니레빗 2016.11.18 16:36 신고

    저는 눈꽃빙수를 선호하는 편인데
    얼음이라는 점이 약간아쉽네요ㅠㅠ
    그래도 비쥬얼이 너무 맛있어보여서 전주간다면 들려볼거 같은데여~? 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14 신고

      근 2-3년간 워낙에 눈꽃빙수가 활약을 한지라 아무래도 옛날 빙수는 좀 어색하실 수도 있을 꺼에요.
      그래도 얼음이 아주 거칠지도 않아서 허니레빗님도 한번쯤 드셔보시면 좋으실 것 같은데요?ㅎㅎ

  12. BlogIcon 좀좀이 2016.11.18 21:38 신고

    사진으로 보면 간판이 작아보이지 않는데 실제 보면 간판이 작은가봐요. 간판은 참 예쁘게 생겼는데요 ㅎㅎ
    내부가 참 재미있어요. 창가에 앉아서 먹는 자리가 인상적이에요. 게다가 창가쪽 자리는 칸막이도 있군요. 왠지 도서관 같기도 하고 일반 작은 음식점 같기도 해요 ㅋㅋ
    맛은 참 뛰어난데 양이 좀 적었군요. creativedd님 말씀대로 사이즈를 좀 세분화하면 더 괜찮을 거 같아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16 신고

      간판이 좀 작은 데다가 채도와 명도가 좀 떨어지는 지라 눈에 잘 안띄이더라구요.
      그리고 간판이 길에서 잘 보이려면 벽면에 딱 붙어있기보다는 90도 각도로 튀어나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간판이 전혀없고, POP물도 전혀 없으니. 그냥 슥 지나치기가 십상입니다.ㅎㅎ
      좀좀이님께서는 창가자리를 선호하시는군요. 사람들 많을 때 창가자리에 앉아서 지나가는 사람들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기는 하지요.ㅎㅎ

  13. BlogIcon 청춘일기 2016.11.19 01:14 신고

    입구에 우산 넣는 돌그릇이 어떤건지 궁금하네요ㅎㅎ
    확실히 양은 1인분보다 살짝 많은 양이라 둘이가면 꽤나 애매할 것 같아요
    근데 메뉴를 보니 사이드 메뉴가 많아서 같이 먹도록 양이 구성된 느낌이네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18 신고

      그러네요 우산넣은 돌그릇은 미쳐 사진에 담기질 않았네요.;;
      당시 입구 사진을 찍다가 뒤쪽에 손님을 가로막아서 후다닥 비켜드렸던 기억이 나요.
      그래서 제 기억속에도 우산 넣는 돌그릇은 없다는..ㅠ
      아무래도 사람들이 팥빙수만 먹으니까 다른 것들도 함께 팔기위해서 세트상품을 많이 개발한 것 같았어요.^^

  14. BlogIcon LAZEEN 2016.11.19 07:44 신고

    정말 올해는 여름도 길고 덥기도 정말 너무 더웠던것 같아요. 역시 검색의 달인 CreativeDD 님이 시군요^^ 외할머니 솜씨라는 가게 이름부터 궁굼하게 만드네요. 간판도 작고 글씨는 더 작은 것 같아요. 손님과 다른 손님들께서 팥 향을 느끼시기 힘들어진답니다. 다 드시고 들어오셔요. 고맙습니다 라는 글에 팥에 대한 정성과 진심이 묻어져나오는 것 같단 생각이 자연스레 들었네요. 당연히 정중함은 물론이고요. 와 팥빙수와 흑임자가 조합이 된 흑임자 팥빙수 찰떡들까지 광이 나는게 사진으로는 너무 맛있어보여요. 사진상으론 양도 꽤 될거 같았는데 아쉽게 그건 아니였나보군요. ㅠ 그래도 참 너무 먹고 싶어요^^ ㅎㅎ 그리고 역시 사진을 너무 잘찍으신 것 같아요. 똑딱이는 소니가 좋고 개인적으로 소니 사진 색감을 전 좋아라해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23 신고

      항상 검색의 달인이라는 엄청난 칭찬을 해주시는데.. 전혀 그정도는 아닙니다. 그저 핸드폰으로 꼼지락 거리는 걸 좋아하는 것 뿐이라서요^^;;; 정중한 입구 멘트부터 맛있는 찰떡, 직접 쑤었다는 팥고명, 서걱석걱 갈아낸 얼음과 고소함이 가득한 흑임자 가루의 조합이 꽤 좋아서 다음에 다시 들려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라진님도 한옥마을 방문하시면 꼭 들리셔서 맛있는 빙수 드셨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전 사실 다양한 카메라 기종을 사용해 보지 못해서 잘은 몰라요.;; 아시는 분이 이 소니카메라를 추천하셔서 꾸준히 쓰고있는데.. 아직까지는 참 잘 사용하고 있지요^^ m4가 새로나온지도 꽤 되었는데.. 터치도 된다고 하고 기능도 더 좋다고 해서 노리고는 있지만, 가격이 참 문제입니다.ㅎㅎ

  15. BlogIcon GeniusJW 2016.11.19 10:47 신고

    팥빙수가 정말 교과서에 나올법한 비주얼이네요.ㅋㅋ

    • BlogIcon CreativeDD 2016.11.19 14:25 신고

      ㅋㅋ 그러고보니 정말 그런 것 같기도 하네요.
      너무 정직하고 깔끔한 느낌이죠?ㅎㅎ
      맛도 참 교과서에 실릴만큼 단정하고 깔끔하고 기본에 충실한 맛이라 참 좋았어요~

  16. BlogIcon sword 2016.11.20 15:32 신고

    간판이 뭔가 올드한 그런느낌 하나없이 깔끔하고 현대적이네요
    팥빙수를 하는곳이 많아도
    개인적으로는 팥빙수 맛있게 하는곳을 많이 못봤는데
    이곳은 뭔가 도전할만한 곳 같아요
    멀긴 하지만 -_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