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샌프란시스코에서의 마지막 날이 밝았어요. 5박 6일이라는 시간이 정말 쏜살같이 지나가 버렸죠. 아침에 눈뜨자마자 아쉬웠던 기억도 나네요.ㅎㅎ;; 하지만 마지막까지 제대로 즐기기 위해 아쉬움을 접어두고 신나게 길을 나섰어요! 

-

이 날 계획해둔 일정은 피어 39에 가서 바다를 보고, 샌프란시스코의 명물이라는 케이블카도 타보고, 렌트카로 금문교를 건너 소샬리토에 가는 것이었어요~  이 당시 일정은 모두 남친(현 남편)의 몫, 전 그냥 쫄래 쫄래 따라다니기만 했는데.. 요즘은 일정을 자꾸 저에게 짜라고 해서.. 좀 피곤해요.. 이때가 참 좋았어요~ㅎㅎ;;;




근처에 주차를 하고 피어39 [Pier39] 근처에 도착했어요.  샌프란시스코의 핫플레이스 중 하나라고 해서 찾아왔는데, 솔직히 쇼핑센터를 일컫는 줄을 몰랐어요. 그냥 부둣가? 정도로만 알고와서 무작정 바닷가쪽으로만 와다다다- 뛰어나갔네요^^;;;


피어39


요약 :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샌프란시스코만(San Francisco) 연안에 있는 쇼핑센터.

사업가 워런 시몬스(Warren Simmons)가 건설하여 1978년 10월 4일에 개장하였다. 총 면적 0.18㎢의 대형 쇼핑센터로 브랜드 상점과, 레스토랑, 선물가게 등이 입점해 있다. 일대에 수족관과 회전목마 등 위락시설이 있어 샌프란시스코만 최대의 관광명소로 자리잡았다.


두산백과




완전 유치한 포즈로 기념사진도 찍고요.ㅋㅋㅋ





뭔가 우수에 찬 느낌으로 뒷모습도 찰칵-!!





다들 피어39에 가면 잠자는 바다사자를 본다는데.. 그건 어디에 있는 건지?? 저희는 비둘긴지 갈매긴지.. 새들만 잔뜩 봤어요^^;;





대신 뒷편 언덕에서 낮잠자는 여행자를 발견했네요~ㅎㅎ  





이곳은 피어39 근처에 있는 피자가게에요. 배고파서 yelp앱을 켜서 후다닥 찾았어요, 나름 가성비가 높았던 걸로 기억하네요~ 당시 시간은 11시쯤이라 손님은 별로 없었어요. 




왼쪽에 난 창문이 주문하는 곳이었어요. 





식당 위로 날아든 새 한마리-





주문한 피자가 나왔어요. 화덕에 구운 피자는 안쪽이 살짝 타긴 했지만, 신선한 야채와 토마토 페이스트 소스가 적절히 어울려 참 담백하고 맛있었어요~




얇은 도우의 피자라 살짝 배가 덜 불렀어요~ 한판 더 먹기에는 좀 많았고요.. 그래서 뭔가 더 먹을만한 게 없는지 둘러보다가 발견한 가게인데요! 엠파나다[Empanadas]라는 메뉴를 팔고 있었어요.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었는데, 고소한 버터와 양파냄새가 그윽히 나길래 발걸음을 멈추고, 가장 기본 메뉴 두개를 주문했어요!

+

사실 이 사진은 다 먹고 나와서 찍은 사진인데, 디테일하게 별점 4.5개를 부여한 오른손이 포인트에요! ㅋㅋ 





이게 바로 저희가 주문한 엠파나다[Empanadas]인데요, 검색해보니 중남미의 스페인식 파이 요리라고 나오네요. 고소한 버터향이 진하게 풍기는 페스츄리같은 빵인데, 막 구운듯 아주 따끈따끈했어요. 좀 뜨겁기까지 해서 포크로 살짝 파서 열기를 좀 내보내고 먹었던 기억이나요. 그리고 그 안에는 양파가 들어있었는데, 잘 익어서 달콤하고 씹는 식감도 좋았어요. 

-

길거리맛집 찾기는 역시 코비네이터(?)가 최고죠~ㅋㅋ





배도 든든히 채웠겠다! 케이블카 탑승권을 구입하러 갔어요!





매표소로 줄을 서고 있는데, 일찍 온 사람들이 케이블카에 탑승하고 곧 떠날 준비를 하고 있었어요-  그 모습을 보면서, 맨 앞자리 앉아서 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죠- 무엇보다 양 옆으로 매달려 가고 싶는 일은 없길 바랬어요..!  그 결과는 아래에 나와요~^^





사진을 보니, 저희가 탑승하려는 케이블카 외에도 다양한 상품을 팔고 있네요. 저희는 편도 티켓을 2장 구입했어요-  



당시 편도가격은 6달러였는데, 최근 포스팅을 보니 가격이 7달러로 오른 것 같으니 참고하세요~





구매한 티켓을 들고 찰칵-!





시간이 정해져있는지 케이블카는 떡하니 있는데 바로 태우지 않더라구요.. 한 15분 기다렸다가 탔답니다^^;;





두둥- 드디어 탑승~!! 

전 어디에 앉았을까요~~??





아쉽게도 첫번째 자리에는 못 앉고 바로 뒷자리에 앉았어요~ 로얄석까지는 아니지만, S석정도는 되는 것 같네요^^





제가 앉은 자리 바로 옆이라 케이블카 운전하시는 모습을 찍을 수 있었는데요~  예상과는 너무 다른 아날로그적인 운전법에 깜놀했답니다.ㅋㅋ;; 뭔가 살짝 불안하기도 하고요~ ㅎㅎ





사진속 건물은 샌프란시스코의 또다른 명물, 트렌스아메리카 피라미드[Transamerica Pyramid]에요. 죽기전에 꼭 봐야 할 세계건축 1001에 속하는 건물이라는데 당시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그저 우와- 하면서 찍었네요;; 포스팅을 하면서 호기심에 검색해보니 다행히도(?) 일반인이 출입을 할 수 있거나 전망대가 있지는 곳은 않은가봐요. 만약에 있었다면 땅을 치고 후회했을테니까요~^^;;; 





케이블카는 생각보다 오래가지는 않았어요. 약 8분에서 10분정도 탔던 걸로 기억해요.





넘 빨리 도착해서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네요.ㅋㅋ 그럼에도 불구하고 왕복으로 구매할 필요까지는는 없는 것 같아요. 한번 타면 충분하다 싶고요. 시내 중심지에 내려줘서 주변 가게들 구경하기에 참 좋았어요~!!  

-

이렇게 오전 일정을 마무리하고, 샌프란시스코의 휴양마을 소살리토로 이동했답니다. 그 이야기는 다음편으로 이어갈께요~ :-)



포스팅을 재밌게 보셨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

  1. BlogIcon 밓쿠티 2016.11.08 10:22 신고

    피자도 맛있고 엠파나다도 맛있었다니 이 날 음식은 모두 성공하셨네요^^길거리 음식은 아무래도 망설이기 마련인데 역시 코비네이터가 최고에요 ㅋㅋㅋㅋ

    • BlogIcon CreativeDD 2016.11.08 11:54 신고

      운좋게도 이날 음식들은 다 마음에 들었어요!
      이날 저희 코비네이터가 제 기능을 발휘한 것 같습니다~ㅎㅎ

  2. BlogIcon 에스델 ♥ 2016.11.08 10:41 신고

    엠파나다가 맛있어보입니다.^^
    덕분에 케이블카 운전하는 모습도
    잘 보았습니다. ㅎㅎ
    저도 미국으로 여행가고 싶어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08 11:55 신고

      케이블카 운전하는 거 찍어둔게 있어서, 저도 다시 보면서 참 신기했어요~!
      역시 여행은 기록으로 남겨두는 것도 참 중요하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해보네요^^
      에스델님도 오늘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6.11.08 11:53 신고

    DD님 모습이 오늘은 잘 보이네요 뒷모습은 풀공개~~ 반가워요~

    저 케이블카가 샌프란시스코의 명물이죠?
    이게 전 홍콩의 트램처럼 그냥 교통수단인지 알았는데
    그냥 관광상품인가봐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08 11:57 신고

      이 당시 사진들이 대부분 인물사진 위주라 부끄럽지만 제 모습들이 종종 노출되네요^^;;
      -
      속도나 가격적인 측면에서 그다지 효율적인 교통수단이라고 볼수는 없는 것 같아서
      관광객들이 주로 이용하는 것 같았어요!
      물론 저희는 렌트카를 이용해서 돌아다녀서...
      그저 관광상품으로만 보았을지도 모르겠네요^^;;

  4. BlogIcon 좀좀이 2016.11.08 11:57 신고

    양손으로 v자 포즈 지으신 거 너무 귀여운 포즈인데요? ㅎㅎ 피어 39는 원래 바다사자가 잘 보이는 곳인가본데 갈매기만있었군요 ㅠㅠ
    피자는 완전 풀바다인데요? 그래도 저 풀이 느끼한 맛 잘 잡아주어서 꽤 맛있었을 거 같아요. 케이블카가 8~10 걸렸다니 '우와! 신난다!'하려다 끝나버렸겠어요 ㅋㅋ;;

    • BlogIcon CreativeDD 2016.11.08 12:01 신고

      전 언제나 저런 유치한 포즈밖에는 지을 줄 몰라요.ㅋㅋ
      -
      사실 바다사자가 있는 것도 최근에 검색해서 알았어요; 당시 저는 신랑이 운영하는 미국 패키지여행을 따라나선 1명의 관람객이었을 뿐이었죠~ㅎ 그런데 다녀온 사진들을 정리하고 궁금했던 부분들도 찾는 과정에서 몰랐던 사실들을 깨닫고 있어요! ^^;; 역시 여행은 다시 한번 리뷰를 하는 것이 참으로 중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5. BlogIcon 줌마토깽 2016.11.08 13:02 신고

    여행 마지막날 느낌알것같아요
    완전아쉽고
    오늘하루 구경할것 먹을것
    잔뜩먹어줘야지하는생각두들구요ㅎ
    피자랑 엠파나다가 맛있어보여요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08 21:16 신고

      맞아요 마지막날 어찌나 아쉽던지 그래서 피곤한데도 차안에서 쪽잠자면서 열심히 여행했답니다~^^

  6. BlogIcon GeniusJW 2016.11.08 13:09 신고

    미국여행 저도 다녀오고 싶네요~ㅎㅎ

  7. BlogIcon 청춘일기 2016.11.08 14:44 신고

    중간에 골목사이로 보이는 피라미드 같은 건물이 와, 멋있다 싶었는데..이름도 트렌스아메리카 피라미드ㅎㅎ
    게다가 죽기 전에 꼭 봐야할 건물이라니+_+ 사진으로 봐도 참 멋지네요.

    케이블카라고 공중으로 가는 것만 생각했는데 지상으로 가는군요
    게다가 케이블도 없어서 더 신기해요@_@

    • BlogIcon CreativeDD 2016.11.08 21:19 신고

      트렌스아메리카 피라미드 건물이 이렇게 유명한 줄 몰랐는데 알고나니 좀더 구석구석 찍어둘껄~ 저도 아쉬웠어요^^;;

      이걸 트램이라고도 부르는 것 같은데, 찍어둔 사진에는 케이블카라고 적혀있어서 그렇게 적었어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케이블카와는 큰 차이가 있는 듯해요~~^^;;

  8. BlogIcon sword 2016.11.08 15:44 신고

    앗 저는 이거 못타봤는데
    엄청 짧은 노선이군요

    그래도 다음에 간다면 꼭 타보고 싶습니다 ^^

    • BlogIcon CreativeDD 2016.11.08 21:22 신고

      한번쯤은 타보실만 할꺼에요~!!
      샌프란시스코가 언덕이 가파르기로 유명하잖아요~
      나름 스릴도 있답니다~^^

  9. BlogIcon LAZEEN 2016.11.08 16:56 신고

    오랜만에 보는 미국 샌프란 시스코 여행기네요^^ 중간중간에 보이는 CreativeDD 님 사진이 행복해 보이는게 느껴져 보는 이도 즐거운 포스팅이 되는 것 같네요 ~ 피자의 비주얼도 훌륭하고 엠파나다도 맛있어보이고, 제 양옆의 네분의 아주머니들 수다가 참 시끄럽고, 지하철에 앉아가며 포스팅 읽는데 덕분에 집중을 못하겠고요 소곤소곤^^ㅎㅎ 참 여행의 묘미는 맛있는 것 먹는 게 아닌가 싶어요. 생각보다 아날로그한 케이블카 까지 너무나도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

    • BlogIcon CreativeDD 2016.11.08 21:25 신고

      지하철로 이동중에 글을 읽으셨군요!
      저도 가끔 그런 상황이 되면 글을 쓰면서도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를때가 있어요ㅋㅋ
      그래서 쓰다지우다를 반복하곤하죠~^^
      제주여행기가 끝나서 미국여행기도 마무리하고 지난 추석에 다녀온 1박2일 전주여행도 이어가려고 하는데 언제쯤 다 쓸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10. BlogIcon roynfruit 2016.11.08 19:29 신고

    오, 저도 이제 2달 있으면 샌프란시스코 가는데ㅎ
    이곳들도 메모 해놔야 겠네요ㅎ

    특히, 피자 비쥬얼이 엄청 맛있어 보이는데요?ㅎ
    여긴 꼭 필히! 가서 먹어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08 21:27 신고

      아직까지 피자가게가 살아있다면 피어39구경도 하시고 간단히 점심드시기에 괜찮으실 것 같아요~^^

      중국에 계시다가 미국으로 넘어가시는 건가요~!? 어찌되었든 샌프란시스코에 가신다니 너무 부럽습니다!!
      다녀오시면 멋진 여행기 기대할께요~^^

  11. BlogIcon liontamer 2016.11.08 21:50 신고

    전 미국에 못가봤는데 올려주신 포스팅 보니 가보고파요!! 특히 샌프란시스코엔 예전부터 꼭한번 가보고팠어요, 뉴욕보다도 더요!! 대리만족하고 있습니다 :)
    얼굴을 가리셨지만 미모가 빛나네요~ 뒷모습이 청초하기 이를데 없으십니다 :)

    • BlogIcon CreativeDD 2016.11.09 15:06 신고

      저도 개인적으로 뉴욕보다 샌프란시스코가 더 좋다고 느껴졌어요~
      주변에 여기저기 다녀온 사람들 말로는 샌디아고도 좋다고 그러시고.. 참 가보고 싶은 곳이 많은 미국입니다~^^
      -
      청개구리라면 모를까~ 청초와는 거리가 멀답니다^^;;

  12. BlogIcon 히티틀러 2016.11.09 01:56 신고

    엠빠나다 맛있죠ㅋㅋㅋ
    세계 음식 축제 같은 거 하면 남미 국가 부스에서 가지고 나와서 판매하는데, 속 재료도 다양하고 가격도 저렴해서 정말 좋아해요.
    미국은 멕시코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어서 그런지, 멕시칸이나 남미 음식을 대중적으로 많이 먹는 거 같아요.
    케이블카라고 해서 우리나라처럼 끈 하나에 매달려 둥실둥실 타고 가는 걸 생각했는데, 샌프란시스코의 케이블카는 좀 다르네요.
    영화에서 많이 본 거 같아요ㅎ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09 15:12 신고

      역시 히티틀러님은 외국 음식에 대한 조회가 깊으시군요~!!
      엠빠나다 사먹었던 이유가 맛있는 냄새도 한몫했지만 가격이 저렴해서 쉽게 사먹게 된 것 같아요~^^
      -
      신랑도 이걸 트램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사진을 자세히 보니, 매표소에 케이블카로 나와있더라구요^^; 생각과는 다른 이름이었지만, 그래도 참 재미있었어요~

  13. BlogIcon peterjun 2016.11.09 09:35 신고

    너무 재미있게 써주셔서 한참 웃으면서 읽었네요. ^^
    가보지 못한 곳에 대한 포스팅은 호기심과 여행심(?)을 자극하는 것 같아요.
    한동안 바빠 여행은 글렀는데... ㅠ

    • BlogIcon CreativeDD 2016.11.09 15:15 신고

      저도 첫 미국여행이라 정말 설레이고 좋았던 것 같아요~
      게다가 여행정보도 검색안하고 그냥 신랑따라 쫄래쫄래 쫒아다녔거든요~
      마치 영화 예고편을 전혀 보지 않고 영화를 보러 간 것처럼 매 순간이 설레고 신났던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