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출횟집에서 든든한 저녁식사를 하고도 아직 비행기 시간이 많이 남았습니다~ 경비를 절약하려고 저녁 8시 30분에 출발하는 표를 구매했거든요~^^;; 식사를 마친 시각이 6시 20분정도, 7시 20분정도에 출발하면 적당하겠다 싶어서 근처 카페를 검색했어요. 그 결과! 저의 검색망에 걸려든 곳은 바로 닐모리동동이었어요~ 이름이 너무 귀엽기도하고, 한라산빙수라는 재미있는 메뉴도 있어서 호기심이 생기더라구요+_+

-

이렇게 고개만 들면 이륙하는 비행기를 볼 수 있을 정도로 공항과 무척 가까운 위치-! 





닐모리동동 맞은편은 바로 해안가였어요, 그리고 작은 공원(산책로?) 같은 것도 있어서 살짝 둘러보기로 했어요!





때마침 붉은 노을에 해가 뉘엿뉘엿지고 있었어요~






자연스러운 노을의 그라데이션 위로, 적절한 위치의 구름들이 하늘을 장식해서 멋진 장면을 연출하고 있었어요.





수평선위로 가라앉는 그림을 기대했는데, 아쉽게도 구름 뒤로 사라졌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몰은 언제나 아름답고 감동적인 것 같아요^^





일몰 감상을 마치고, 목적지인 닐모리동동으로 향했어요. 바다전망이 좋은 펜션건물 1층에 위치해있더라구요~ (사족이지만 펜션 오다라는 곳 바다전망이 꽤 좋을 것 같아요.ㅎㅎ)





처음에는 로고가 잘 보이지 않아서 네비가 잘못 알려준 줄 알고 한참 두리번거렸어요. 

-

여러분은 혹시 찾으셨나요?  

주황색 광고판 오른쪽에 노란 로고가 바로 닐모리동동입니다^^





이제는 확실히 보이시죠? ㅎㅎ





좀 전까지 감상했던 일몰의 여운이 닐모리동동 외부창에 고스란히 비춰지고 있었어요~






내부는 조용한 분위기였고, 4-5 테이블정도 손님들이 있었어요. 뻥뚤린 공간이라 사진촬영이 조심스러워 나갈때만 한장 찍었네요^^; 가게 내부는 꽤 넓고 분위기도 참 좋았어요!





한라산 빙수로 유명해서 단순히 카페인줄 알았는데 식사도 가능하더라구요. 샐러드와 스테이크, 피자, 파스타도 함께 팔고 있었는데, 메뉴가 다양해서 아래 닐모니동동 사이트 링크를 첨부할께요~




저녁을 배불리 먹어서 한라산 빙수와 따뜻한 허브티를 주문했어요. 한라산빙수 가격은 12,000원이에요, 그런데 허브티는 얼마인지 기억이 안나네요;; 사이트에서 찾아봤는데 음료 정보는 없고요. 대략 5~6000원 정도 했던 것 같아요~^^;;





빙수와 함께 나오는 친구들이에요. 카라멜시럽과 녹차시럽, 그리고 타피오카펄 3총사에요-





한라산 빙수는 위 재료들을 가지고 손님이 직접 만들도록 하더라구요. 

처음엔 좀 당황했는데, 점원이 알려준 방법대로 열심히 만들어보았어요^^ (결과는 아래에서 확인ㅎ)


한라산 빙수 만드는 방법

-

1. 수저로 봉긋한 봉우리를 눌러서 분화구를 만든다.

2. 타피오카를 분화구에 또르르 쌓아준다.

3. 녹차시럽을 천천히 붓는다.

4. 달콤함을 위해 카라멜시럽을 적당히 뿌리면 끝!





2번까지 적용한 모습. (여기까지는 예쁘네요;;;)





두둥 - !!! ;;;;;;;;



완성샷인데.... 메뉴에서 본 사진과는 너무 달랐어요!! 그저 저의 똥손을 탓할 수 밖에요ㅎㅎ;; 부디 여러분은 좀더 아름다운 한라산을 만드시길 바랄께요^^




그래도 맛은 참 좋더라는~ㅎㅎ 눈꽃빙수라서 입에서 살살 녹았어요! 만드는 재미도 쏠쏠했구요.




그 다음에 나온 허브티는 이렇게 생겼어요. 주전자에 여러번 따라마실 수 있는 구조였어요. 처음엔 양이 적은 줄 알았는데. 계속 나오더라구요^^ 





차가운 빙수 먹고서 몸을 다시 따뜻하게 데울 수 있어서 좋았어요~





가게 안쪽으로는 영화를 상영해주고 있었는데, 제가 정말 좋아하는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이었어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었는데, 이렇게 다시봐도 너무 재밌네요^^ 덕분에 비행기 시간까지 남아있는 지루한 시간을 아주 즐겁게 보낼 수 있었어요~





밖으로 나오니 제법 어둑어둑해졌어요. 해안가에 있는 놀이터가 너무 예뻐서 한 컷 찍어봤네요.





아까 일몰을 감상했던 전망대에는 조명이 들어왔어요.



12,000원이라는 빙수 가격이 조금은 사악한 면도 있지만, 나만의 한라산을 만드는 재미(비록 제가 원하는 비쥬얼은 아니었지만^^)와 여유롭고 편안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어서 참 좋았어요. 가게 앞 해안가를 따라 펼쳐지는 산책로를 걸으며 제주의 마지막 일몰을 바라볼 수 있어서 더더욱 기억에도 남았구요..


-

비행기 시간은 제법 남았는데.. 갈 곳이 없어서 애매~한 상황이신가요? 그렇다면 닐모리동동에서 따뜻한 차 한잔, 혹은 빙수를 먹으며 그동안의 즐거웠던 여행을 정리해보는건 어떨런지요~^^




포스팅을 재밌게 보셨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용담3동 2396 오다펜션 1층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roynfruit 2016.11.05 12:08 신고

    그냥 제주도에서 판매하는 빙수라 한라산 빙수인 줄 알았는데,
    나만의 한라산을 만드는(!) 재미가 있는 빙수군요ㅎ 먹어보고 싶네요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05 19:33 신고

      질좋은 우유를 사용한다고 홈페이지에 나와있더라구여.
      그래서인지 빙수 맛도 좋았고,
      만드는 재미도 쏠쏠해서 좋았어요~^^

  2. BlogIcon 줌마토깽 2016.11.05 12:22 신고

    한라산빙수.
    직접만들어보는 재미가있겠는데요?
    분위기도좋은것같아요
    하울의성 저두 진짜 잼나게 봤는데ㅎ
    저렇게 영화두 틀어주구 하니
    지루하지않게 시간보내기 좋겠어요

    • BlogIcon CreativeDD 2016.11.05 19:36 신고

      카페 분위기가 참 차분하고 좋았어요-
      제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을 틀어줘서 호감도가 30점 더 올랐더랬죠^^

  3. BlogIcon 바이효니 2016.11.05 17:55 신고

    한라산 빙수라니 정말 귀엽고 재밋어요~ 제주도에 잇는 카페라 그런지 색다른 메뉴가 좋은듯하네여!

    • BlogIcon CreativeDD 2016.11.05 19:37 신고

      네~ 아이디어가 참 재미있는 것 같아요!
      맛도 꽤 좋고 예쁜 한라산 만들어서 사진찍기에도 참 좋은 것 같아요~ㅎㅎ

  4. BlogIcon 히티틀러 2016.11.05 20:26 신고

    석양과 야경까지...
    마지막 날까지 정말 알뜰하게 다 보고 오셨네요.
    한라산 빙수도 굉장히 재밌네요.
    타피오카는 현무암, 시럽은 화산 폭발시 나오는 용암 같은 건가봐요ㅎㅎㅎ

    • BlogIcon CreativeDD 2016.11.05 21:28 신고

      그저 하라는데로 한 것 뿐인데 히티틀러님 이야기를 들으니 정말 하나하나 다 의미가 있는 것 같네요~ㅎㅎ
      현무암 타피오카는 참 부드러웠고, 녹차 마그마도 정말 달콤했답니다~ ^^

  5. BlogIcon 허니레빗 2016.11.05 22:46 신고

    닐모리 동동~ 이름도 예쁜데 이렇게
    빙수를 직접 만들어 먹는다니!
    완전 이색카페이네요~ 게다가 영화도 틀어준다고 하니 너무 좋은거 같아요~

  6. BlogIcon liontamer 2016.11.05 23:07 신고

    석양 좋아하는데 바다와 노을 사진 참 예뻐요!
    그리고 한라산빙수 직접 만드신것도 예쁜걸요 ㅎㅎ 허브티 같이 준건 참 괜찮네요! 빙수만 먹으면 속이 차가워지는데 따뜻한 허브티 같이 주는 센스가 좋네요

  7. BlogIcon Deborah 2016.11.06 08:57 신고

    직접 만들어 먹는 재미가 솔솔한 빙수네요. 한라산이라..빙수이름도 제주도와 어울립니다

  8. BlogIcon peterjun 2016.11.06 09:12 신고

    한쪽에 영화상영이 정말 인상적이네요.
    비행기를 기다리면서 잠시 카페를 즐기는 분들을 위한 안성맞춤형 카페라는 느낌이 확 다가옵니다.
    한라산빙수는 생긴 게 정말 한라산 같아요. ^^

  9. BlogIcon 좀좀이 2016.11.06 11:20 신고

    일몰은 언제 봐도 참 아름다워요. 저런 일몰을 왜 서울에서는 볼 수 없을까요? 제주에서는 쉽게 보는 일몰인데요 ㅎㅎ;
    앗! 한라산에 백록담이 없어요! 완성하니 한라산이 폭발했군요. 타피오카는 화산탄! 화산탄 큰 건 진짜 어마무지하게 큰데요 ㅋㅋㅋ;;

  10. BlogIcon LAZEEN 2016.11.06 13:10 신고

    이륙하는 비행기를 하늘을 올려다보며 보고있자면 항상 저기 타고 있는 분들은 어디를 가는걸까.. 설레이는 사람들이 많이 타고 있겠지? 하며 저까지 괜히 싱숭생숭 해지는 기분이 많이들어요^^자연스러운 노을의 그라데이션 위로, 적절한 위치의 구름들이 하늘을 장식해서라는 표현 너무 멋진데요. ㅎㅎㅎ 메뉴에서 보던 사진과 다른 샷 너무 재미있내요. 그래도 맛있으면 그게 최고죠^^ ㅋㅋㅋ 너무 재미있게 본 포스팅이였어요.

  11. BlogIcon 청춘일기 2016.11.06 18:59 신고

    완전 공항 바로 뒤네요 @_@ 지도로 보니까 걸어서 공항에도 들어갈수 있을거 같아요 ㅎㅎ
    한라산을 만든다는 빙수컨셉은 좋네요 그래도 가격이 ㅠ.ㅠ
    경치도 좋고 위치가 좋아서 제주도 가면 방문하고 싶은 곳이네요

  12.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6.11.07 10:52 신고

    뷰가 좋으니 가격이 사악해도 참아야죠?
    펜션에 같이 있는 카페인데 좋네요.
    펜션도 괜찮아 보이고.... 제주도는 왠지 호텔만 생각했는데 펜션이 있으니 왠지 어색한 느낌이 살짝나요 ㅋ

+ Recent posts